평택시, 정장선 시장 ‘삼성전자 창립 50주년’ 평택시민과 함께 축하

‘삼성전자 창립 50주년 축하 성명’ 발표

가 -가 +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19-11-03 [16:35]

 

[정필] 정장선 평택시장이 3일 삼성전자 창립 50주년을 맞아 51만 시민과 함께 축하의 뜻을 담은 성명서를 발표했다. 정 시장은 성명서를 통해 삼성은 1969년 수원 매탄동 부지에 전자단지를 세우면서 기틀을 마련, 지난 50년간 메모리반도체·스마트폰·TV 등에서 세계 1위를 달리며 244조원의 매출을 올리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삼성전자에게 있어 수원은 태어난 고향, 용인·화성은 성장의 포석을 마련한 고향이라면, 평택은 새로운 50년 초격차 미래를 꽃피울 최고의 먹거리의 고향이 될 것이라면서, 삼성전자의 미래가 평택에 있음을 강조했다.

 

시에 따르면 30조원이 투입돼 세계 최대 규모로 조성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20177월부터 V낸드 플래시 메모리가 양산됨에 따라, 현재까지 평택에는 약 15천명의 직접고용과 연 1000억 원의 지방세 증대 효과가 있었다.

 

앞으로도 삼성전자의 반도체 2030계획에 따라 2020년에 완성단계인 P2라인과 더불어, P3 ·P4라인도 증설투자가 평택에 이루어질 예정이다. 시는 삼성전자의 투자에 발맞춰 소재·부품·장비 협력사 및 연구단지, 지식산업센터 등이 입주하는 첨단복합 산업단지를 준비하는 한편, 모든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고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정장선 시장은 성명서 마무리에 평택을 대표하는 기업으로서 삼성전자가 지역사회와 상생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길 기대한다면서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해 나가며 세계 최고의 기업, 세계 최고의 도시로 나아가자라고 당부했다.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