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미 FTA’ 국내 절차 완료 계기, 중미 5개국 대사 간담회 개최

가 -가 +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기사입력 2019-08-13 [12:44]

    한국의 對중미(5개국) 10대 교역품목 현황 (2018년 기준)

[정필]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실장은 13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한-중미 자유무역협정 국내 절차 완료 계기 중미 5개국 대사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한·중미 FTA는 지난 2일 국회 본회의에서 비준동의안이 의결되어 발효를 위한 국내 절차를 완료했고, 지난 6일 중미측에 국내 절차 완료를 통보했다.

자국내 절차를 완료하고 우리측에 통보한 니카라과와 10월 1일 동 FTA가 발효되고, 여타 4개국은 자국내 절차 완료후 우리측에 통보하면 각각 우리나라와 FTA가 발효될 예정이다.

금번 간담회는 지난 2일 한·중미 FTA 국내 절차 완료를 계기로 중미 국가들과 한-중미 FTA 발효 동향을 공유하고, 한·중미 FTA를 활용한 교역·투자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했다.

한-중미 FTA를 통해 북미와 남미를 연결하는 미주 FTA 네트워크 구축 및 대미 수출의 모멘텀을 이어가고, 아시아 국가들 중 최초로 중미 5개국과 FTA를 체결함으로써, 중국, 일본 등 경쟁국 대비 우리기업의 중미 시장 선점 효과가 기대되며, 높은 수준의 포괄적 협정을 통해 이익의 균형을 이루고, 전략적 협력 관계로 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측은 향후 한-중미 FTA가 발효되면 한국과 중미 국가간 경제·외교 관계가 한층 긴밀해질 것이며, 한-중미 FTA 발효 계기 한-중남미 비즈니스 서밋, 기업인 교류, 투자설명회 등 다양한 행사를 준비하고 있음을 공유했다.

여한구 통상교섭실장은 “미중 무역분쟁의 장기화 및 일본의 對韓 수출 규제 등으로 여러 대외여건이 불확실한 가운데, 금년 10월 1일 한-중미 FTA가 발효되면 중남미의 신규시장 개척 및 본격적인 수출시장 다변화가 기대된다”라고 언급하고, 한-중미 FTA 활용을 촉진하고, 양측의 경제·통상 관계가 한층 더 확대·강화될 수 있도록 중미 5개국의 조속한 발효 협조를 당부했다.
김성문 경제전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