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 국회의원, 유니세프(UNICEF) 대표단과 간담회 개최

전세계 아동 권리 증진에 관한 의견 교환의 장

가 -가 +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19-08-27 [08:26]

 

 

[정필] 원유철 국회의원은 지난 26일 국회 사랑재에서 유니세프(UNICEF)와 한국아동인구환경의원연맹(CPE)의 공동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유엔아동권리협약 30주년을 기념하여 헨리에타 포레 유니세프 총재가 국회를 방문하게 되면서 이루어졌고, 간담회에서는 아동권리증진에 관한 유니세프 총재와의 대화 및 의견 교환이 활발하게 진행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원유철 한국아동인구환경의원연맹(CPE) 회장과 헨리에타 포레 유니세프 총재, 지일 로우러 총재 비서실장, 빌랄 두라니 서울사무소 소장이 참석했고, 사회는 박경미 CPE 이사가 맡았다. 더불어, 김세연 유니세프 국회친구들 리더, 고용진 유니세프 국회친구들 부리더, 오제세 의원, 송영길 의원, 지상욱 의원, 김성찬 의원, 남인순 의원, 신동근 의원, 이만희 의원, 김정재 의원, 이양수 의원, 전희경 의원, 윤종필 의원이 자리를 빛냈다.


헨리에타 포레 유니세프 총재는 지난 40여 년간 경제발전, 교육, 보건, 인도적 지원, 재난구호와 같은 공공 분야를 비롯해 민간 및 비영리 분야의 전문가로서 미국 국제개발처의 첫 여성 처장이자 국장으로 매년 390억 달러에 달하는 대외원조를 총괄하고 있다.


헨리에타 총재는“국회 CPE와 유니세프 국회 친구들은 유니세프의 중요 파트너로서 이번 간담회를 가능하게 했고, 덕분에 가까운 곳, 먼 곳의 어린이들의 인생을 변화시켜 왔다”라며, CPE 및 유니세프 국회 친구들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헨리에타 총재는 “북한의 아이들 인권 상황은 굉장히 심각하다. 그러나 한국과 다른 국가들의 도움으로 유니세프는 북한에서 가장 넓은 범위의 지원을 할 수 있는 국제기구가 됐다”라며, 북한 아이들의 인권 상황과 유니세프의 그 동안의 지원 상황을 보고했다.


또한, 헨리에타 총재는 “북한의 5세 미만 아이들의 다섯 중 하나는 영양실조로 성장이 어려운데, 대북 지원을 위한 유니세프의 모든 프로그램들이 자금 부족으로 작동되지 못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를 통해, 유니세프의 정규 예산의 증액이 이루어져 아동 인권 증진을 위해 더 많은 노력을 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국회아동인구환경의원연맹(CPE) 회장을 맡고 있는 원유철 의원은 간담회 시작 전, 국회 사랑재 별실에서 헨리에타 포에 총재, 빌랄 두라니 서울사무소 소장, 지일 로우러 총재 비서실장과 개별 면담을 하였다. 이 자리에서 원 의원은 “북한의 영유아와 임산부에 대한 인도적 지원이 이루어져야 한다”라고 했고, 이에 헨리에타 총재도 공감하며, “국제정세와 관계없는 인도적 지원을 위해 대한민국 정부와 국회가 나서야 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원유철 의원은 면담 이후 이어진 간담회 자리에서 “아직, 전 세계적으로 매일 수만 명의 아동이 영양실조로 사망하고 있으며, 특히 바로 우리 한반도의 북한에서 일어나고 있는 현실이기도 했다.”라며, 전 세계 아이들의 인권 개선을 위한 노력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또한, 원 의원은 “이번 간담회를 계기하여 세상의 모든 어린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CPE와 유니세프간의 협력관계가 긴밀해지길 바란다”라며, 어린 아이들의 인권 증진을 위해 유니세프와 협력을 이어나가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한편, 1989년 설립된 한국아동인구환경의원연맹(CPE)은 아동, 인구, 환경문제와 사회개발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국내외적 공동노력에 참여하고, 국제적 유대강화를 목적으로 1989년 창설됐다. 유니세프의 국회친구들은 유니세프 창립 60주년을 기념하여 지난 2007년, 연맹 산하모임으로 만들어졌다.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