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자전거하이웨이, 시작이 중요한 만큼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

가 -가 +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19-08-29 [17:05]

    송아량 의원

[정필=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서울특별시의회 송아량 의원은 지난 28일 진행된 제289회 도시교통실 업무보고에서 서울형 ‘자전거 하이웨이’ 조성에 대한 면밀한 검토를 요구했다.

서울시는 지난 7월 중순, 세계 최대 차 없는 거리인 콜롬비아 보고타의 ‘시클로비아’ 현장을 방문해 서울시 ‘자전거 하이웨이’를 만들어 사통팔달 자전거 간선망을 구축하겠다고 발표했다.

CRT는 기존의 자전거 도로망이 차도 옆 일부공간을 할해하는 불안한 형태가 아닌 자전거가 자동차와 보행자와 물리적으로 분리되어 자전거가 안전하고 쾌적하게 달릴 수 있는 도로를 만드는 것이다.

보도 일부공간을 활용한 보도형 하이웨이, 지상구조물 및 도로상부를 이용하는 캐노피형·튜브형 하이웨이, 도심중앙 녹지를 활용하는 그린카펫 하이웨이 등 지역여건 및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CRT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송아량 의원은 “CRT와 유사한 형태의 ‘터널형 자전거 급행 고가도로’가 과거 검토되었으나 막대한 비용과 시민여론 반발로 무산된바 있다”고 밝히고, “이번 CRT사업에는 과거 사례의 문제점을 반면교사로 삼아 예산, 규제, 시민여론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세밀한 검토가 반드시 선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송 의원은 “공공자전거 따릉이가 시민의 사랑을 받는 등, 서울시 자전거 정책이 과거에 비해 많이 진보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히고 “CRT사업이 자전거 우선도로와 같이 사업추진 이후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하고 질책을 받는 사업이 되지 않도록 시범사업부터 면밀한 검토가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