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 시의원, “서울시교육청 출강 외부강사들, 인권교육 받는다”

사전에 인권교육 내용 및 주의사항에 동의해야 출강 가능하도록 개선

가 -가 +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19-09-06 [17:07]

    최선 시의원

[정필=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최근 들어 일부 교사 및 강사들이 성희롱, 사회적 약자 혐오 등 그릇된 발언을 쏟아내어 사회적 물의를 빚어내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교육청이 교원 연수를 담당하는 외부 강사들을 대상으로 한 인권감수성 교육 교재를 개발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선 서울시의원은 지난 4일 진행된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서울시교육청교육연수원 업무보고 자리에 참석하여 올해부터 교육연수원이 외부강사용 인권감수성 교육 자료를 제작 및 배포하고 있다는 사실을 강조하며 적극 환영하는 입장을 나타냈다.

최선 의원은 지난해 11월에 치러진 서울시교육청 행정사무감사에서 현재 교사들의 연수를 위해 다수의 외부강사들이 서울시교육청교육연수원에 출강하고 있으나 정작 이들에 대한 교육 과정은 없고, 강사로서의 자질을 검증할 수 있는 체계도 부재함을 지적한 바 있다. 당시 최 의원은 “교원을 대상으로 한 인권교육은 많지만, 정작 이들에게 강의를 전달하는 외부강사들에 대한 인권교육 체계가 마련되지 않았다는 것은 문제”라며, “적어도 교원들에게 강의를 전달할 강사들이라면 매우 높은 수준의 인권감수성을 갖춰야 마땅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향후 서울시교육청은 성인지 교육, 장애인식 교육 등 교육연수원 출강 강사들을 대상으로 한 인권교육 커리큘럼을 개발해야 할 것이며, 강사승낙서 내지 신청서에 인권관련 교육을 의무적으로 이수해야 함을 필수 요건으로 설정하는 등 출강 외부강사들의 인권감수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서울시교육청 교육연수원은 최 의원의 지적을 수용하여 지난해 12월 강사용 인권감수성 교육 자료를 개발했고, 현재 출강 외부강사들을 대상으로 해당 교재를 배포 중에 있다고 전했다. 교재 제목은 ‘강의에 인권감수성을 더하다’이며, 성인지 교육, 장애인권교육은 물론이고 최근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차별·혐오 표현에 대한 교육내용도 수록되어 있다. 교육연수원 관계자는 “올해부터 교육연수원에 출강하는 모든 강사들은 연수원에서 배부한 강사 유의 사항 및 강사용 인권감수성 교육 자료를 숙지 및 확인한 후 연수·교육훈련에 출강하겠다고 서명 형태로 동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최선 의원은 “의회의 지적을 반영하여 외부 강사들의 인권감수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한 교육연수원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며, “부디 이번 조치가 자질 미달 강사를 자연스럽게 걸러낼 수 있는 계기로 작용되길 희망하며, 서울시교육청의 외부강사 인권교육 커리큘럼이 모범 사례로 남아 다른 공공기관에도 널리 전파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주문했다.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