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시의원, 서울시체육회와 강남구는 강남구체육회 소속 생활체육지도자 비위 묵인하지 말 것

가 -가 +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19-09-06 [17:04]

    서울시의회

[정필=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서울특별시의회 김태호 의원은 강남구체육회 생활체육지도자 보조금 횡령·배임 고발건에 대해 서울시체육회와 강남구청의 적극적인 행정조치를 취할 것을 당부했다.

김태호 의원은 지난 2월 강남구체육회 생활체육지도자 9명이 강남구체육회 팀장지도자에 대해 횡령, 배임 건으로 수서경찰서에 고발한 것과 관련하여 서울시와 서울시체육회의 적극적인 행정지도와 점검을 요구한 바 있다.

서울시체육회가 강남구체육회를 대상으로 지도점검한 결과 ‘구 보조금 수당 부적절 집행’, ‘서울시민생활체육대축전 참가시 과도한 용품구입으로 인한 예산 낭비’, ‘원천세 신고 오류분 발생’, ‘보조금 집행 시 개인카드 사용’ 등 문제점이 발견됐다.

먼저 2014년부터 2019년 1월까지 구 보조금 내 생활체육지도자의 현장지도 수당을 지도자에게 지급 후 다시 돌려받아 근속년수에 따라 차등지급하였으며, 각종 대회 참가시 과도한 용품구입으로 예산을 낭비한 것이 밝혀졌다. 뿐만 아니라 구체육회 사무국 내 사무용품이나 직인, 통장, 카드 등 회계물품 등 관리가 소홀하였으며 원천세 신고에 오류분이 발생하거나 보조금 집행시 개인카드를 사용하는 등 부적절한 집행이 발견됐다.

서울시체육회의 강남구체육회 행정지도 점검 결과는 관 차원에서 강남구에게 지도·지원을 요구하였으며 향후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엄중한 처벌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김태호 의원은 “생활체육지도자들의 근속년수가 오래되어도 임금이나 수당이 오르지 않는 점 등은 처우개선을 통해 풀어야 할 정책적 과제라고 늘 생각해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당을 지도자에게 지급 후 다시 돌려받아 자체적으로 차등지급한 것은 부적절한 집행임이 명백하다”고 질타했다.

또한 “체육단체 비위근절 조사특위를 운영하며 궁극적인 목적은 서울시 관내 체육단체들의 투명한 경영과 지속가능한 체육계 발전을 도모하는 것이다. 현재 밝혀진 일부 종목들의 비위사실은 개선될 때까지 활동할 계획이다”며 조사·감사를 통해 지적된 사항들은 유관기관에서 적극적으로 개선해주기를 당부했다.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