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정장선 시장 태풍 ‘링링’ 피해 추석 전 복구 총력

가 -가 +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19-09-08 [21:31]


[정필] 평택시가 제
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복구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평택시는 지난 7일 오후 태풍 링링의 영향권에서 벗어남에 따라 본격적으로 피해복구 작업을 시작했다.


태풍 링링과 관련해 평택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접수된 피해상황은 주택 지붕파손·가로수 전도(쓰러짐비닐하우스 14동 파손 등 시설피해 270여건으로, 평택시는 7일부터 공무원 200여명 등 인력 900명과 장비 46대를 투입해 긴급 복구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시는 접수된 피해상황 외에도 피해가 더 있을 것으로 판단, 관련부서와 읍면동별 자체 피해조사를 실시하고, 쓰러진 가로수·파손 교통표지판·도로주변 잔여물 수거 등 자체 복구가 가능한 부분은 신속하게 수습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 할 방침이다.


정장선 시장은 무엇보다도 태풍으로 인한 사망사고가 없어서 다행이라며 피해상황을 철저히 조사해 다가오는 추석 전에 복구를 완료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