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진 국회의원, 기획재정부 산하기관 장애인 고용률 뒷걸음질

장애인고용부담금만 5년간 5.7억 납부

가 -가 +

김연실 복지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19-09-29 [07:44]

 

[정필] 김영진 국회의원이 한국수출입은행 등 기획재정부 산하기관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고용부담금 납부액 현황자료에 따르면 기획재정부 대부분 산하기관이 직원 채용에 있어서 장애인 채용을 외면하여 매년 장애인고용부담금을 납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수출입은행은 최근 5년간 38489만 원으로 고용부담금을 가장 많이 납부했다. 다음으로는 한국재정정보원은 9371만 원, 한국투자공사 8300만 원 순으로 고용부담을 납부했다. 특히, 한국수출입은행은 2014년 장애인고용부담금 303만 원을 납부했으나, 2019년에는 1억 원 넘게 납부하여 2014년과 비교하여 30배 이상 늘어나는 등 매년 장애인고용부담금이 증가한 점을 고려하면 장애인 채용이 전혀 개선되지 않았으며, 개선의지조차도 보이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에 한국조폐공사는 2019년에는 567만 원의 고용부담을 납부했지만 2018년까지는 장애인의무고용 100%를 달성하여 장애인고용 우수기관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또한, 국제원산지정보원은 2019년 현재까지 단 1명도 장애인 근로자를 채용하지 않았지만 상시근로자 100명 미만 사업장으로 장애인의무고용부담금 납부기관에서 제외됐다.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 제28조의2(공공기관 장애인 의무고용률의 특례)에 따라 공기업, 준정부기관, 기타 공공기관, 지방 공기업 등 공공기관의 경우 상시 고용하고 있는 근로자 수에 대한 장애인 의무고용 비율이 2019년부터 3.4%로 상향조정됐다.

 

한편 김영진 의원은 장애인 의무고용은 법률의 준수여부를 떠나 공공기관의 국민적 신뢰를 쌓는 중요한 척도라고 보여진다면서 공공기관이 사회적 책무를 다하고 공익의 가치를 높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연실 복지전문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