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이애형 의원, 복지정책과 보건의료정책의 협업 촉구

가 -가 +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19-10-15 [14:43]

    이애형 의원

[정필=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애형 의원이 15일, 제33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도민 삶의 질 제고를 위해 복지정책과 보건의료정책이 협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난달 발표된 통계청 전망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65세 이상 인구 비율은 2045년 37%로, 고령화 사회의 대표국가인 일본의 36.7%를 넘어서게 된다.

이애형 의원은 이러한 통계를 언급하며, 고령 사회를 넘어 초고령 사회로의 진입을 앞두고 있는 만큼 우리나라의 복지정책과 보건의료정책이 지금보다 높은 수준이 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이애형 의원은 경기도 보건의료정책과 복지정책을 더욱 유기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완성된 경기도형 커뮤니티 케어 모델을 제안하면서 “병원 중심의 보건의료 체계에서 벗어나 지역사회 중심의 보건의료 복지서비스 제공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 의원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지역사회 내에서 양질의 진료, 의약품 관리, 간병 등의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조직과 인력, 예산을 검토해 줄 것을 요청하면서 “경기도형 커뮤니티케어를 통해 보건의료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도민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러한 정책은 보건의료 또는 복지 차원에서 개별적으로 추진해서는 효과는 거두기가 매우 어렵다“고 말하며 ”사회적 약자인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이 보건의료 기술의 발전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보건의료와 복지정책을 연계하여 한 차원 높은 기준에서 융합해 협업하는 경기도형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애형 의원은 “보건의료정책과 복지정책이 같은 지향점을 가지고 정책을 추진해야 경기도형 커뮤니티 케어 모델을 성공적으로 만들 수 있다”면서 “경기도 보건의료정책과 복지정책이 도민의 삶의 질 제고라는 한 가지 목표를 가지고 정책을 추진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하며 5분 자유발언을 마쳤다.

한편, 이애형 의원은 보건의료정책과 복지정책을 융합하여 건강취약계층 등의 약물 문제 관리를 통해 부적절한 의약품 사용을 줄여 도민 건강 증진에 기여하는 내용을 담은 ‘경기도 사회약료서비스 활성화 지원 조례안’을 발의할 예정이다.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