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의회, 의원 ‘사랑의 수어제’ 수어(手語)로 노래 공연

주미희 나정숙 박은경 김진숙 이경애 의원

가 -가 +

김연실 복지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19-11-11 [18:09]

 

[정필] 안산시의회 의원들이 최근 한 수어(手語) 발표 행사에서 수어 공연으로 청각 장애인들과 소통에 나서는 모습을 보여 주목되고 있다. 시의회 주미희, 나정숙, 박은경, 김진숙, 이경애 의원 등 여성의원 5명은 아름다운 손짓이라는 팀을 꾸려 지난 9일 상록구청 시민홀에서 열린 15회 안산시 사랑의 수어제에서 수어 공연을 선보였다.

 

이날 2부 행사 네 번째로 무대에 오른 의원들은 서정적인 가사가 돋보이는 안치환의 내가 만일이라는 곡을 수어로 섬세하게 표현해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의원들은 약 한달 전부터 서로의 일정을 조율해 틈틈이 수어 연습을 진행해 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날 공연을 무사히 마치면서 행사를 주관한 경기도농아인협회 안산시지회 측으로부터 특별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기도 했다.

 

이번 행사에는 의원들로 구성된 아름다운 손짓팀 외에도 11팀이 참여해 노래와 연극, 연설 등의 수어 공연을 펼치며 그 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뽐냈다.

 

사랑의 수어제에 참여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는 의원들은 수어는 청각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소통을 확대하고 세상의 차별을 줄이는 훌륭한 언어라면서 안산시의회도 6대 의회부터 본회의 수어 방송과 점자 소식지 발행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만큼 앞으로도 장애인 정책 발굴과 화합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의회 한명훈 문화복지위원장과 김동수, 김태희, 이진분 의원도 함께 참석해 대회 참가자들과 관계자들에게 격려의 뜻을 전했다.

김연실 복지전문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