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상기 서울시의원, “2019 서울시교육청 행정사무감사 종합감사 결과 총평”

가 -가 +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19-11-19 [11:44]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장상기 의원

[정필=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장상기 의원은 지난 4일부터 15일까지 12일 동안 실시한‘2019 서울특별시 교육청 행정사무감사’에 대해 감사 마지막 날인 지난 11월 15일에 감사 결과 총평을 언급했다.

교육감의 공정하고 평등한 교육 정책 실현에 대해 초등학교, 중학교 입학과정과 시민감사관 채용의 문제 등에서 공정하지 못한 선례가 발생하고 있는 문제를 지적하면서 과거에는 결과가 좋으면 모든 것이 덮어졌던 시대였던 방면 현재는 지난 평창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에서 보듯이 결과 보다는 과정을 중시하게 됐다면서 우리 사회가 공정하고 정의로움을 실현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학교 현장에서 발생한 언남고 축구부 해체 및 학교폭력 처벌에 의한 학생 전학 등의 모든 문제들이 교육 현장의 행정 편의 위주에서 발생한 문제라고 언급하면서 교육 현장의 중심에서 아이들을 설득하고 이해시키도록 하고 이러한 문제들에 대해 수감기관은 언론이나 외압에 의해 결정이 번복되지 않도록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아프리카 속담의 한 아이가 자라려면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말이 있듯이 일선 교육 현장의 학교장이 학교 안에서의 문제만을 책임지고 바깥의 안전에 대해서는 신경 쓰지 않는 것에 대해 강력하게 비판하고 이에 대해 학교장은 교육 시설 개방을 통해 지역사회와 연계해 책임을 가질 수 있도록 피력했다.

정치가 및 행정가는 진영논리를 벗어나서 다른 결정을 해야 할 때가 있다면서 아이들을 위해 결정해야 되는 문제를 언론에 이슈를 만드는 것에 대한 문제를 지적하면서 교육현장은 언론에 이슈가 되는 것 보다 내실을 다질 수 있도록 이끌어가야 한다고 했다.

전체적인 결정을 할 때 교육청의 내부 소통 부재 문제 가 크게 발생하고 있고 지역적으로 갈등이 많은 통폐합문제, 학군문제, 석면문제 등에서도 학부모와 학교, 교육청의 갈등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는 조정자들이 없는 문제에 대해서 열거하면서 이와 관련해 교육청 내부의 소통과 지역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대책 방안을 마련토록 했다.

또한 교육청에서는 조그마한 운동장을 훼손시키면서 체육관, 특별실, 급식실 등을 짓고 있는 학교에 대해서도 민원을 설득해 운동장을 보존할 수 있도록 했다.

장상기 의원은 행정사무감사 기간 동안 의원들의 자료제출 요구 등의 감사에 성실히 임해준 집행부 공무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감사 기간 동안 심도 있게 논의된 지적 사항이나 대안 제시에 대해서 면밀히 검토해 제도 개선 및 정책에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