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춘례 의원, 혜화문 현판 복원 제막식 축사

“문화유산에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보존해 후손에게 유산으로 물려줘야”

가 -가 +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19-11-25 [11:00]

    김춘례 의원, 혜화문 현판 복원 제막식 축사

[정필=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서울시의회 김춘례 의원은 지난 22일 종로구 혜화동에 있는 혜화문 현판 복원 제막식에 참석해 축사를 전했다.

행사에는 유승희 국회의원, 임종국 서울시의원,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 등의 인사가 참석해 문화재 복원 사업에 대한 깊은 관심을 나타냈다.

서울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인 한양도성의 8개의 성문 중에서 동소문으로 불렸던 혜화문은 조선시대에는 여진의 사신이 드나들고 문을 지나면 우리나라의 동북 지역 즉 강원도와 함경도로 통하는 교통의 시작점이었다.

이렇게 중요한 문이었던 혜화문은 임진왜란 때 전화에 불탔고 일제강점기에는 유지관리가 되지 않아 문루가 허물어지고 도로 개설로 육축마저 헐려 없어졌던 수난의 역사가 있었다.

이후 혜화문은 서울시의 노력으로 1994년 다시 복원됐고 금일 혜화문의 원래 현판까지 복원되어 당당히 제 이름을 내걸게 됐다.

본래 현판의 정밀한 고증을 통해 다시 태어난 얼굴을 내건 혜화문은 이제, 아픈 역사를 뒤로 하고 힘차게 세계 속에 빛나는 우리의 문화유산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김춘례 의원은 “혜화문과 같은 문화유산에 깊은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이를 보존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의 소유가 아닌, 대대로 후손에게 물려줄 유산으로 여겨야 한다. 혜화문이 원래의 제 모습을 되찾기까지 애써주신 서울시와 관계자 모두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축사를 마쳤다.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