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문화재단, 실버 로컬스토리텔러 과정 ‘나는 수원사람책이 된다’ 운영

가 -가 +

김정훈 교육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19-11-26 [10:41]

 

 

[정필] 수원문화재단은 오는 29일부터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의 추진을 위한 실버로컬스토리텔러 ‘나는 수원사람책이 된다’ 양성과정을 운영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만 60세 이상 장·노년층(뉴 실버세대)을 대상으로 그들이 수원에서 보낸 역사와 도시의 경험을 모으고 지역 고유문화 콘텐츠를 발굴하는 과정이다.

 

뉴 실버세대란, 1945년 이후에 태어난 전후세대로서 정년퇴직 후에도 경험과 삶의 지혜를 사회에 돌려주기 위해 활발한 활동을 하는 고령자 세대를 말한다. 뉴 실버세대의 경험을 이야기로 구성하고, 직접 이야기꾼(사람책) 되어 다양한 세대와 지역 고유 문화가치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했다.

 

특히, 올해는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 중 지역특성화사업을 선보이는 첫해로, 이번 과정은 시민주도·과정중심을 위해 아이디어를 모아 콘텐츠 유형화로 만드는 데 집중했다. 향후 콘텐츠를 활용해 파일럿 프로그램을 실행하고 시민주도 사업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수원문화재단 관계자는 “시민의 진정성 있는 고민과 바람을 프로그램으로 담아 우리 도시의 모습을 재구성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실버 로컬스토리텔러 ‘나는 수원사람책이 된다’는 오는 29일부터 내달 18일까지 수원문화재단 지하 1층 대화 숲에서 총 7회 진행하며, 모집인원은 10명이다. 접수 등 자세한 내용은 수원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정훈 교육전문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