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생환 부의장, 2032년 하계올림픽 서울-평양 공동유치 공감포럼 축사

남북간 실질적 평화시스템 구축, 한반도 평화와 올림픽 유치에 대한 공감대 형성되길 기대

가 -가 +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19-11-27 [11:53]

    김생환 서울시의회 부의장이 “2032 하계올림픽 서울-평양 공동유치 공감포럼”행사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정필=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서울특별시의회 김생환 부의장은 지난 26일 오후 2시 웨스틴조선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2032 하계올림픽 서울-평양 공동유치 공감포럼” 행사에 참석해 축하의 메세지를 전했다.

이 날 행사는 서울시의회를 대표해 김생환 부의장이 참석했고 박원순 서울시장, 김연철 통일부장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안민석 국회문화체육관광위원장,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이종석 전 통일부장관,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 선수위원 외 관련 전문가 등 500여명이 참석 했다.

김생환 서울시의회 부의장은 축하의 말씀에서 “2032년 서울과 평양 하계올림픽 공동유치를 위한 포럼이 개최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고 전하며 “올해 제100회 전국체전이 서울에서 개최되었는데 정말 기쁘고 감격스러운 순간이었으나 북한의 선수들이 함께하지 못한 아쉬움이 있었다”는 감회를 전했다.

김생환 부의장은 “이런 아쉬움들을 달랠 기회로 2032년 서울-평양 하계올림픽 공동유치는 단순 스포츠 대회 개최 이상의 매우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고 말하면서 “공동유치가 실현된다면 남북간 실질적 평화시스템이 구축되고 한반도 평화를 정착시킬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을 확신하며 서울시의회에서도 서울-평양 하계올림픽 성공적 유치를 위한 기반을 차근차근 마련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