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도지사 주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긴급 영상회의

전라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시·군 단체장 긴급회의

가 -가 +

이승현 보건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0-01-24 [22:01]

 

 

[정필] 전라북도 보건당국은 24일 오전 국내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 환자(55세 남자, 한국인)가 확인됨에 따라 송하진 도지사 주재로 시·군 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대책 영상회의를 진행했다.

 

해당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하던 중 110일부터 증상이 있어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했고, 122일 저녁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우한 출발 상하이 경유)하던 중 검역 과정에서 발열과 인후통이 확인됐으며, 123일 보건소 선별진료를 통해 검사를 실시한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확진됐다.

 

2415시 중앙에서는 국무총리 주재로 각부 장관이 참석한 긴급 관계기관 회의를 진행했으며 전북도는 현재 환자 발생이나 관련 접촉자 현황은 없지만 추가 환자 발생 상황에 대비하여 중앙회의에 이어 긴급으로 도지사 주재 시·군 단체장 영상회의를 진행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이 자리에서 도내 환자 발생 시 즉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할 예정이다라며, “·군에 중국 우한시 방문 후 의심 증상이 있을 시 즉각 대응할 수 있는 관내 지정된 선별의료기관 진료체계 점검 및 운영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송 지사는 또한, “의료기관은 물론 지역 주민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예방수칙 준수와 중국 우한시 방문 후 발열, 호흡기증상 발생 시 1339 콜센터 또는 보건소 상담 홍보를 강화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승현 보건전문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