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코로나19’ 55세 남성 확진자 발생 직장 폐쇄·버스 긴급 방역

중원구 상대원동 소재 직장 폐쇄, 출퇴근 시 이용 버스와 차고지 긴급 방역 완료

가 -가 +

이승현 보건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0-02-23 [16:06]


[정필] 성남시는 질병관리본부에서 발표한 확진자(55세 남성, 송파구 문정동 거주)의 직장이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동 소재 신한은행임이 밝혀짐에 따라 확진자의 지역 내 이동경로 및 긴급 조치사항에 대해 23일 발표했다.

 

이번 확진자는 지난 22일 오후 확진 양성 판정을 받고, 현재 중앙대병원에 이송되어 격리 중이다. 확진자의 직장이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동 소재 신한은행으로 밝혀짐에 따라 23일 시는 긴급하게 해당 사업장을 25일까지 자체 폐쇄조치했고, 해당 건물 및 주변 일대 방역을 진행, 이후에도 매일 방역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확진자가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자택과 근무처를 이동한 것으로 확인되어 해당 차고지 및 302번, 303번 버스를 포함한 모든 버스에 대해서도 역시 방역 작업을 완료했다. 확진자 및 직장 동료 20명에 대한 역학조사 자료는 이미 송파구보건소에 요청한 상태로 접촉자를 신속하게 파악하여 자가 격리 및 검체채취 등 지역사회 내 감염 전파를 막기 위해 최선의 조치를 다 할 계획이다.

 

한편 성남시는 역학조사 실시 결과가 나오는 대로 시 홈페이지 및 시 공식 SNS채널을 통해 현황 및 이동 경로 등에 대해 신속하게 시민들에게 알릴 예정이다. 성남시는 현재 확진자는 없는 상태이다.

이승현 보건전문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