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동산수목원에 ‘복수초 활짝’

평년보다 높은 기온에 15일 앞서 개화

가 -가 +

김창석 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0-02-27 [09:07]


충청북도청


[정필=김창석 기자 kspa@jeongpil.com] 청주 미동산수목원에 봄을 알리는 대표적인 꽃인 복수초가 개화했다.

평년보다 높은 기온에 지난해 보다 15일 앞서 고운 노란빛의 복수초를 만날 수 있다.

복수초는 미나리아재비과로 한낮에만 꽃잎이 벌어지고 추운 밤 꽃잎을 오므린다고 알려졌다.

얼음, 눈 쌓인 흰 대지위에서 꽃을 피워 설연화, 빙리화 등 다양한 이름으로도 불린다.

산림환경연구소는 연구소 홈페이지 내 ‘꽃편지 나무이야기’를 통해 미동산수목원 내 계절별 개화한 꽃과 나무들의 소식을 알리고 있다.

미동산수목원 관계자는 “복수초의 꽃이름처럼 미동산수목원을 찾아주시는 많은 분들이 행복하고 건강하시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김창석 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