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해양경찰서, 29일 수상구조사 시험 잠정 연기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국민 안전 위해 선제 조치

가 -가 +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0-02-27 [11:21]


[정필] 평택해양경찰서는 오는 2월 29일 수원월드컵경기장 수영장에서 진행할 예정이던 2020년 제1회 수상구조사 자격시험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잠정 연기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평택해양경찰서는 수상구조사 자격시험 응시 예정자 32명에게 전화 및 문자로 시험 연기 사실을 통보했다.

 

이미 수상구조사 시험에 대한 접수를 완료한 응시자는 별도 절차 없이 다음 시험에 응시가 가능하며, 환불을 원하는 사람에게는 응시료를 반환한다. 평택해양경찰서는 추후 코로나19 확산 추세를 고려하여 연기된 수상구조사 시험 재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평택해경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수원월드컵경기장 수영장에서 진행할 예정이던 수상구조사 자격시험을 연기하기로 했다”라며 “시험 응시자와 국민의 건강을 위한 조치임을 양해해 달라”라고 설명했다.

 

한편, 수상구조사 자격시험은 수상에서의 수색·구조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해양경찰청이 시행하며, 수상에서 조난된 사람을 구조하기 위한 전문적인 능력을 가진 사람을 양성하기 위해 시행되고 있다.

 

해양경찰청이 시행하는 수상구조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수상구조사 종합정보를 참고하면 되며, 자세한 사항은 평택해양경찰서 경비구조과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