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마스크 긴급지원으로 어려움 함께 극복

대구·경북에 6만2,000매, 도내 감염병 취약계층 13만매 지원

가 -가 +

김창석 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0-02-27 [17:01]


충청북도청


[정필=김창석 기자 kspa@jeongpil.com] 충북도는 갑작스런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사태로 큰 어려움에 처한 대구·경북 지역 주민들과 도내 취약계층 그리고 코로나19 대응 최일선에서 전쟁을 치르고 있는 의료기관 종사자와 경찰·소방인력에 마스크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초 충북도는 자매지역인 중국 헤이룽장성과 광시장족자치구에 마스크 6만2천매 지원을 추진 중이었으나 지난주부터 국내 코로나19 감염병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되고 국내 마스크 품귀현상이 발생함에 따라 중국 자매지역 마스크 지원 계획을 전격 취소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중국 자매지역에 보내려던 마스크 6만2천매에 대해 여러 가지 사용방안을 검토했으나 지금 가장 절실하게 마스크가 필요한 대구·경북 지역의 주민들을 위해 긴급 지원하기로 결정했다”며 “도내 경로당, 어린이집, 장애인생활시설, 지역아동센터, 장기요양원 등 감염병 취약계층을 위해 예비비 1억 9,650만원을 긴급 편성해 마스크 13만매를 지원 중에 있으며 코로나19 퇴치를 위해 일선 방역현장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도내 의료기관 종사자와 경찰·소방관들에게도 마스크 1만매를 특별 지원할 것”이라 밝혔다.

한편 충북도는 지난 12일 진천·음성지역 기업인 현장간담회를 통해 건의된 ‘도내 기업현장의 마스크 수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내 마스크 생산업체를 일일이 방문하고 협조를 요청하는 등 마스크 생산업체에서 구매요청 기업에 우선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한 결과 지금까지 10개 기업체에 12만6,100매를 지원 완료하고 2개 기업체 요청물량 10만5,000매는 납품협의를 진행 중으로 마스크 수급이 원활하지 못해 생산현장에서 애를 먹고 있는 도내 기업을 위해서도 마스크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 말했다.
김창석 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