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4번째 확진자 발생 서울 은평구성모병원 간병인 근무 73세 여성

현재까지 특이증상 없는 것으로 파악, 파주의료원 격리지정병상 배정

가 -가 +

양건영 의학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0-02-27 [19:13]

 

[정필] 27일 코로나19 고양시 4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확진자 A씨는 덕양구 행신동 샘터마을에 거주하는 73세 여성으로, 서울 은평구성모병원에서 지난 2월 14일까지 간병인으로 일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특이증상은 없었으며 25일 은평성모병원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문자를 받고 은평구 보건소를 방문, 검사채취 후 27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역학조사 결과 A씨는 지난 2월 14일까지 은평구성모병원에서 간병인으로 근무했고 퇴직 후 24일까지 계속 자택에서 생활했다. 24일 은평구성모병원에 짐을 찾기 위해 지하철 3호선을 타고 이동(화정역~녹번역/17:30~18:00) 후 귀가(구파발역~화정역/20:00~21:00)했다. 25일에는 은평구 보건소(화정역~녹번역/11:00~12:00)에서 검사를 받고 귀가(녹번역~화정역/16:00~17:00) 했다.

 

A씨는 이동시에는 항상 마스크를 착용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까지 밝혀진 밀접접촉자는 1명으로, 지난 1월 26일부터 2월 14일까지 간병인으로 함께 근무했다.

 

A씨는 은평구보건소에서 기초역학조사를 완료했고 확진자로 분류됐다. 현재 특이증상 없는 것으로 보고됐고 파주의료원에 격리됐다. A씨는 1인 가구(단독세대)이며, 이동시에는 항상 마스크를 착용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양건영 의학전문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