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승재 시의원,잠실4동 ‘중·고등학교 이음학교’ 설립 청원 서울시의회 통과

가 -가 +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0-03-09 [16:23]


서울시의회


[정필=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서울특별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노승재 부위원장이 소개한 ‘잠실4동 파크리오아파트 단지 내 중학교 설립에 관한 청원’이 서울시의회 본회의에서 채택 의결됐다.

본 청원은 잠실4동 파크리오 아파트 단지 내 초등학교 2개교의 진학생들의 안전한 통학과 주거환경을 보장하고 체계적인 학습 연계로 최대한의 학습능력이 발휘될 수 있도록 단지 내에 있는 잠실고등학교에 ‘중·고등학교 이음학교’를 설립해줄 것을 요청하는 내용이다.

잠실4동은 2008년 재건축된 잠실파크리오아파트 6,864세대 22,000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2019년 8월부터 재건축이 진행되고 있는 진주아파트 2,848세대 및 미성·크로바아파트 1,991세대가 완공되는 2023년에는 총 11,703세대로 인구가 더 늘어나게 되어 학생 수가 더욱 증가하게 된다.

현재 잠실4동에는 파크리오 아파트 단지 내에 2개의 초등학교와 1개의 고등학교가 있지만 중학교는 없는 실정이다.

잠실 4동의 초등학생 수는 2,078명이고 학급당 학생 수 는 서울 평균의 37%를 초과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매년 300여명의 졸업생이 인근 잠실6동의 잠실중학교로 배정되어 진학하지만 잠실중학교의 학급당 학생 수도 서울 평균의 30%를 초과하는 과밀학교이다.

이처럼 열악한 중학교 환경으로 인해 중학교 진학을 앞둔 초등학교 5.6학년 자녀를 둔 잠실4동 주민들이 타지역으로 이주를 걱정해야 하는 안타까운 현실이다.

주민들은 11,700여 세대가 거주하게 되는 잠실4동에 중학교가 없다는 것은 문제가 많으므로 이음학교 설립을 꼭 해달라는 염원을 청원에 담았다.

노승재 부위원장은 “청원채택은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 교육청에서도 주민들의 간절한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변해가는 교육현장의 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잠실4동의 염원인 이음학교설립에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