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병훈 국회의원, ‘코로나19’ 예방 방역활동 지원

소 의원, “무엇보다 광주시민 안전이 최우선 모든 대책 강구”

가 -가 +

이승현 보건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0-03-12 [14:33]


[정필] 광주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3명으로 늘어나면서 광주지역 내 코로나19에 대한 불안이 커진 가운데,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광주시갑)은 12일 아침부터 확진환자가 발생한 지역을 중심으로 적극적인 방역활동에 나섰다.

 

소 의원은 아침 경안동에 있는 광주시보건소를 시작으로 버스정류소와 행정복지센터 등 광주시민 다수가 이용하는 공공시설물에 대한 방역을 진행했다. 이후 소 의원은 두 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한 탄벌동 현대아파트 관리사무소를 찾아 코로나19에 대한 대응과 애로사항을 청취했고,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소병훈 의원은 주민자치위원회 합동방역이 계획되어 있는 남한산성면으로 이동하여 방역활동을 격려했고, 소 의원은 행정복지센터와 의용소방대 건물 등 다수의 공공시설물 방역을 진행했다.

 

소 병훈 의원은 ”광주에 확진환자가 발생해 많은 시민들이 걱정하고 계신다. 철저한 방역관리를 통해 광주시민들이 안심하고 일상을 이어갈 수 있도록 광주시 및 지역사회와 추가 확진환자 발생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20년 3월 11일 오후 6시 기준 광주시 관내 확진환자는 3명, 격리는 116명, 능동감시는 1174명이다. 확진환자는 코로나19 대응지침에 따라 광주시 거주 확진환자 9명 중 6명은 최초 인지한 지방자치단체로 집계된다.

이승현 보건전문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