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인묵 시의원, “코로나 이후 산업트렌드 변화 대책”웨비나 참석

중소기업과 자영업자 위해 서울시의회도 적극 노력할 터

가 -가 +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0-05-15 [16:33]


채인묵 시의원, “코로나 이후 산업트렌드 변화 대책”웨비나 참석


[정필=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코로나19로 글로벌 산업위기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도 코로나19 이후의 대응에 주력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채인묵 의원은 지난 14일 중소기업중앙회 서울지역본부가 주관하고 상암동 중소기업DMC타워 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 이후 산업트렌드 변화 대책 웨비나”에 참석해 코로나 이후 산업트렌드 변화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토론회는 코로나19가 서울경제와 중소기업에 미칠 영향에 대해 박희석 서울연구위원의 발표를 시작으로 코로나19 사태 종료 이후 변화될 중소기업 경영환경을 전망하고 이에 따른 중소기업 대응전략 수립 논의를 위한 자리였다.

서울연구원에서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에 따른 서울지역의 총 내수 피해액은 4조 4,137억으로 추정되고 있고 항목별로는 오락·문화 1조 3,867억원, 음식·숙박 2조 321억원, 기타상품·서비스 9,949억원으로 서울지역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이 코로나19 발생 이후 하루하루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제 발표 후 이 날 토론회의 패널로 참석한 채인묵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이 하루하루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현실이 너무 안타깝다”며 “서울시의회는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에게 조금이도 고통을 덜어드리고자 감추경을 시행해 기정예산 대비 총 1조 6,738억을 증액했으며‘서울특별시 소상공인지원에 관한 조례’와 ‘서울특별시 상가임차인 조례’에서 추가경정예산으로 재원을 사용할 수 있도록 조례상 근거를 확보해 코로나19에 사용될 증액 예산으로 총 3,809억 5100만원의 편성했다”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채인묵 의원은 “코로나19로 서울의 영세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이 뜻하지 않은 어려움에 직면한 안타까운 현실에서 서울시의회가 이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