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경 시의원, 조희연 교육감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교육 모델은 블렌디드 러닝”

온라인에서는 지식전달, 오프라인에서는 토론하는 ‘블렌디드 러닝’ 방식에 최적화된 교수학습방법 적용으로 학습효과 극대화해야

가 -가 +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0-06-17 [16:22]


서울시의회


[정필=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온라인과 오프라인 수업 등 다양한 학습 방법을 혼합한 교육방식인 블렌디드 러닝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국면한 대한민국의 교육을 주도하게 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김 경 부위원장은 지난 16일 서울시의회 제295회 정례회 교육위원회에서 열린 교육감 정책질의에서“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과 오프라인 학습을 병행하는 교육이 전국 학교 현장에 적용됐다”며“서울시교육청이 온·오프라인 학습법이 결합된 블렌디드 러닝의 장점을 살릴 수 있도록 온라인에서는 지식전달을, 오프라인에서는 토론 등의 최적화된 교수학습방법을 적용해 학습효과를 극대화해 대한민국의 새로운 교육모델로 이끌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블렌디드 러닝은 학생들의 학습효과를 극대화시킬 수 있고 학습 기회를 확대할 뿐만 아니라 교육시간과 비용을 최적화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온라인과 오프라인 학습이 병행되고 있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효과적인 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블렌디드 러닝을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각 과목마다 온라인 수업이 진행되고 있는데 선생님마다 활용하는 온라인 플랫폼이 달라 매 시간마다 다른 플랫폼에 로그인과 로그오프를 하는 과정에서 학생들이 많은 고충을 토로하고 있고 선생님은 온라인 수업을 진행한 후에도 화면에서 쏟아지는 학생들의 질문에 계속 답해야 하는 등의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며“온라인 플랫폼을 교육 상황과 현장에 맞게 통일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원활한 온라인 수업 진행과 질의응답을 위한 튜터 지원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고 한 번 더 강조했다.

조희연 교육감은“지적된 사항이 모두 교육청이 모두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가야 하는 것들이 맞다”며 “블렌디드 러닝 활용과 더불어 현재 시행되고 있는 온라인-오프라인 수업이 개선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