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하반기 갤러리도스 기획공모 릴레이 프로젝트 ‘흐름의 틈’展

가 -가 +

김지태 문화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0-06-28 [17:59]


[정필] 갤러리도스는 새로운 작가를 발굴하고자 일 년에 상반기
, 하반기 두 번의 공모전을 기획하고 있다. 공모전에는 매번 새로운 주제가 정해지게 되며, 같은 주제를 가지고 각 작가들이 자신들의 작품세계로 참신하게 풀어내는 자리를 만들고자 한다.

 

2020년 하반기는 흐름의 틈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윤지하, 신나운, 한희원, 문혜리, 박장배, 정인혜, 김미현 총 7명의 작가를 선정했으며, 오는 78일부터 825일까지 각 작가의 개인전이 릴레이 형식으로 연이어 펼쳐지게 된다.

 

오늘날 작가들의 삶은 어린 시절 부터 지금까지 아날로그와 디지털이 혼재한 동시에 급격한 변화를 겪어왔다. 오래되어도 계속 간직하고 싶은 것이 있는 한편 낯설고 생경하지만 이끌리는 것이 있다. 동시대 예술도 그러하다. 매체와 방법은 각기 다르지만 예술가들은 자신에게 맞는 이야기를 계속해서 찾고 다듬는다.

 

모래 한 움큼에서 마음에 드는 조개껍질을 헹구어 내려면 잃어버릴 각오를 하고 흐르는 물에 손을 넣어야 한다. 환경의 흐름은 잔잔한 듯 급격하다. 그 도유의 틈에서 예술가들은 무언가를 찾아내려 한다. 갤러리도스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 변화의 사이에서 시대가 흘러도 예술이 이어지고 있음을 보여주고자 한다.

김지태 문화전문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