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목원, 소방청과 ‘벌 쏘임 사고’ 대응 협력

가 -가 +

김창석 환경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0-07-02 [22:31]

▲ 등검은말벌집 제거  © 국립수목원

 

[정필]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말벌 관련 출동이 잦은 소방청에 말벌 대처에 유용한 자료와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최근 이른 더위로 인해 말벌의 활동이 증가하면서 소방관들의 출동이 잦아짐에 따라 현장 안전사고의 위험성이 증대되고 있다.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지난 최근 3년간(2017~2019년) 벌 쏘임 관련 출동 건수는 47만 7646건으로 전년 대비 15.5% 증가했으며, 이송환자는 1만 6762명이며, 사망자도 52명으로 적지 않다.

 

국립수목원에서는 지난해 우리나라에 분포하는 말벌의 분류, 생활사, 피해와 대처요령 등의 정보가 수록된 ‘산림 말벌 바로 알기’ 책자를 발간했다.

 

우리 주위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말벌 15종을 대상으로 각 종별 성충사진과 발생 시기, 크기, 동정 포인트, 생태를 자세히 설명하여 현장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정리하고, 말벌에 대한 잘못된 상식으로 인한 2차 피해를 입지 않도록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소방청은 소방관의 벌집 제거 및 벌 쏘임 사고 현장대응 활동에 ‘산림 말벌 바로알기’ 책자를 활용함과 동시에 벌 쏘임 사고의 정확한 데이터 분석 및 말벌 연구를 위해 출동 시 제거한 벌집을 국립수목원에 제공하기로 협의했다.

 

국립수목원 산림생물다양성연구과 오승환 과장은 “이번 공동 대응으로 현장에서 말벌을 상대하는 소방관들의 안전 확보와 올바른 대처에 많은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국립수목원의 연구 성과물이 다양한 곳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창석 환경전문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국립수목원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