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혜란 창원시 제2부시장 여성친화도시 일일홍보대사

주민들이 만드는 ‘양성평등 여성친화마을 내서 만들기 간담회’ 개최

가 -가 +

김지태 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0-07-03 [16:37]


정혜란 창원시 제2부시장 여성친화도시 일일홍보대사


[정필=김지태 기자 kspa@jeongpil.com] 창원시는 3일 여성친화도시 지역특화사업으로 마산회원구 내서읍에 ‘양성평등한 여성친화마을’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여성친화도시는 여성가족부와 지자체가 협약을 통해 지역의 정책 과정에 여성과 남성이 동등하게 참여해 지역의 일자리, 돌봄, 안전한 환경을 만들어 가는 제도다.

이날 내서읍 공유카페 담다에서 개최된 ‘정혜란 창원시 제2부시장과 함께하는 간담회’는 여성친화마을 사업네트워크단이 직접 준비한 시간이다.

최초 여성부시장인 정혜란 제2부시장이 일일 홍보대사가 돼 여성친화도시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주민들을 격려했다.

시는 여성친화도시 지정을 위한 5대 목표 중 가족친화 환경조성과 지역사회 여성의 활동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내서읍에 소재한 사회적협동조합 마을을담다 푸른내서주민회 마산여성인력개발센터 내서종합사회복지관 대동삼계작은도서관이 연대해 ‘양성평등한 여성친화마을 내서 만들기’ 사업네트워크단을 구축했다.

정혜란 제2부시장은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통해 지역의 정책 결정과 집행 과정에 양성평등한 가치가 반영돼 일자리와 돌봄, 안전한 환경 등 일상에서 평등과 표용의 가치를 실현해 나갈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지태 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