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34년 향토 음식업소 ‘진성장어’ 코로나19 극복 성금 기탁

가 -가 +

김연실 복지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0-07-07 [07:08]

최대호 안양시장, 안양이 더 아름다워졌습니다.

김지현 대표, 모친 유언에 따라 성금 기탁 결정

 

 

[정필] 경제적 어려운 여건 속에서 안양시에 위치한 음식업소 대표가 3천만 원이나 되는 거액을 코로나19 극복 위한 성금으로 기탁해 감동을 주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김지현 씨, 김 씨는 안양의 향토음식점(진성장어) 대표다. 이 음식업소는 지난 1986년 안양에서 첫 개업 후 34년 동안 지역에서 운영되고 있는 향토업체다.

 

안양시는 지난 6일 김 대표가 최대호 안양시장을 예방,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에 처한 저소득층과 홀몸노인들을 위해 써달라며 3천만 원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성금 3천만 원은 김 대표의 모친이자 음식업소의 전 대 표인 이순옥 여사 장례식 부조금으로 밝혀졌다. 고인은 지난 679세를 일기로 작고했다.

 

김 대표에 따르면 고인은 부조금은 코로나19로 특히 힘겨운 삶을 살아가는 저소득 홀몸노인들을 돕는데 써달라고 유언을 남겼고, 유족들은 고인의 뜻을 받들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최 시장은 고인을 실제 만나지는 못했지만, 마음 따뜻한 한 어르신임을 짐작케 한다.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렵지만 이번 기부로 안양이 더 아름다워진 것 같다라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안양시는 기탁금 3천만 원을 7월 말까지 운영하는 안양착한기부운동의 전용계좌에 보관, 저소득 홀몸노인과 취약계층을 돕는데 사용할 계획이다.

김연실 복지전문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안양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