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코로나19 종교시설 소모임 등 집합제한명령 발동

가 -가 +

양건영 의학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0-08-08 [17:18]

종교시설 소모임 등 집합제한명령 발동

오는 9일부터 2주간 고양안심카 선별진료소재운영

다중집합장소는 마스크 착용 없이 출입금지 조치

 


[정필] 고양시는 지난
716민관의료협력체사회적 거리두기 실행위원회를 연속 열어 최근 발생한 소규모교회 집단감염이 지역사회로 확산되지 않도록 고강도 방역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방역조치로 우선, 88일부터 23일까지 고양시 전역에 대해 종교시설 소모임, 단체급식 등 집합제한명령을 발동한다. 예배는 현행대로 유지하되 정규 예배 외 수련회, 기도회, 부흥회, 성경공부모임 등 각종 대면 모임 활동 및 행사를 금지하는 핵심 방역 수칙 준수의무를 부여, 위반 시 벌금 300만원을 부과할 수 있다.

 

특히, 시는 노래방, PC, 유흥업소 등 취약시설에 대해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및 방역조치를 실시하고 행정점검과 지도를 강화하기로 했다. 드라이브스루방식의 고양안심카 선별진료소9일부터 21일까지 재운영하기로 했다.

 

다시 문 여는 고양안심카 선별진료소는 주말이나 휴일 없이 오전 10시부터 13시까지 운영하며, 의심증상이나 코로나19 감염에의 불안을 느끼는 시민 누구나 방문해 무료로 검사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시장대형마트, 식당 등 다중집합장소에서는 마스크 착용 없이 출입을 금하도록 조치했다.

 

민관의료협력체 회의에서 기모란 교수는 지난 526일자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했으나 최근 경각심이 느슨해 진 거 같다라며 사소하지만 마스크 착용은 효력이 높은 코로나19 예방의 첫걸음이라며 마스크 착용을 강조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가족 및 소규모 교회 등의 감염이 지역사회로 확산되지 않도록 고양안심카 선별진료소를 긴급하게 재 운영키로 했다라며 고위험시설을 방역 조치해 확산방지에 행정력을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고양시는 최근 발생한 소규모교회 집단감염과 관련해 해당 교회와 확진자 가족이 다니는 고등학교 등에 대해 코로나19 전수조사를 진행했다.

양건영 의학전문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