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추석 성수기대비 중앙시장에서 원산지 표시 캠페인

가 -가 +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0-09-20 [07:42]


[정필] 안양시가 추석명절을 앞두고 지난
18일 중앙시장에서 성수식품 지도점검을 겸한 원산지표시 캠페인을 전개했다. 캠페인은 공무원과 원산지 감시원, 중앙시장 상인회, 한국외식업중앙회 만안구지부 등 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민관합동으로 진행됐다.

 

올바른 원산지 표시요령이 기재된 리플릿과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마스크와 마스크목걸이 등을 배부하며 소비자들에게는 원산지 표시 확인을, 상인들에게는 정확한 원산지를 표시를 당부했다.

 

시는 이와 함께 추석연휴 전까지 전통시장과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제수용품과 선물용품에 대해 공정한 유통질서가 이뤄지는지를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원산지 표시 위반자는 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하면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고,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았을 경우 1천만 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된다.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안양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