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 총재와 화상면담

가 -가 +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기사입력 2020-10-21 [16:05]


기획재정부


[정필=김성문 경제전문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 총재와 화상면담을 가졌다.

이번 양자면담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세계경제 동향과 한국의 코로나19 정책대응 사례에 대해 공유하고 한국과 IMF간 협력강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홍 부총리는 IMF가 코로나19로 인한 당면위기 대응에 적극적 역할을 한 점을 높게 평가하고 팬데믹이 통제되면 세계가 직면하게 될 중장기 위험요인들에 대해서도 심도 깊은 논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IMF가 앞장서 주길 당부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코로나19로 세계경제가 전반적으로 큰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한국의 경우 신속한 코로나19 대응에 힘입어 OECD 회원국 중 가장 경제적 피해가 적었다고 평가했다.

홍 부총리는 방역과 함께, 약 60년만의 4차례 추경 편성 등 과감한 경제 회복 지원을 균형있게 추진한 것이 한국이 코로나19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던 배경이라고 설명하며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IMF와 공유하기로 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한국의 정책대응은 IMF가 지속적으로 강조한 정책권고와도 궤를 같이 한다며 다른 국가들이 참고할 수 있도록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사례를 IMF 회원국들과 공유하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한편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한국의 저소득국 역량개발 지원에 대해 감사를 표하고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받은 저소득국 지원에 대한 한국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요청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국 지원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들에 대한 국제적인 지원 움직임에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양측은 IMF가 글로벌 금융안정망의 중심으로서 세계경제의 경제·금융 불안을 억제할 수 있는 충분한 대출재원을 유지해야 한다는 데 대해 인식을 같이 했다.

특히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이후 대출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만큼, IMF가 충분한 여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적극 지지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또한, ’23년말까지 완료하게 되어있는 16차 쿼타일반검토에서 반드시 쿼타증액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16차 쿼타일반검토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코로나19 위기대응 과정에서 보여준 IMF에 대한 한국의 지지에 사의를 표했다.

마지막으로 홍 부총리는 금년 11월부터 한국의 IMF 이사국 수임을 계기로 한국과 IMF간 협력관계를 한층 더 공고히 해나가자며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면 총재가 방한해 줄 것을 제안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진정되어 한국에 올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하고 한-IMF간 협력강화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김성문 경제전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