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곡읍‘벨 대신 등이 반짝’난청가구 초인등 설치

관내 청각장애인 10가구 대상

가 -가 +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0-10-21 [15:52]


포곡읍‘벨 대신 등이 반짝’난청가구 초인등 설치


[정필=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처인구 포곡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관내 청각장애인 10가구에“벨 대신 등이 반짝”초인등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초인등”은 청각장애인 가정 방문 시 방문객이 벨을 누르면 불빛이 작동해 사람이 방문했다을 알려주는 비상벨 역할을 할 수 있어 안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본 사업은 협의체 공모사업으로 위원들이 설치 가구를 직접 방문해 작동방법을 안내하고 만족도를 조사하며 현장의 소리를 들었다.

이날 초인등을 설치한 청각장애인 어르신은 “소리를 들을 수 없어 누가 방문해도 문을 열어주기 어렵고 불안했는데 불빛을 보고 쉽게 알 수 있으니 안심이 된다”고 말했다.

협의체 관계자는 “초인등의 불빛이 청각장애인 가정과 세상을 연결하는 빛과 같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며 작지만 공감이 되는 사업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포곡읍 관계자는 “따뜻한 지역사회를 위한 협의체의 노력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서로가 상생하는 사업 추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