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정연구원, 관내 7개 대학과 공동연구 업무 협약

21일 시청 비전홀서…시정 발전 위한 과제 대응 능력 향상 도모

가 -가 +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0-10-21 [16:14]


용인시정연구원, 관내 7개 대학과 공동연구 업무 협약


[정필=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용인시정연구원은 21일 시청 비전홀에서 과제 대응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관내 7개 대학과 공동연구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용인시정연구원 이사장인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해 전준경 용인시정연구원장, 전병찬 강남대 부총장, 한균태 경희대 총장, 김수복 단국대 총장, 유병진 명지대 총장, 박선경 용인대 총장, 최성식 용인송담대 총장, 김인철 한국외국어대학 총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시정연구원은 7개 대학과 포괄적인 연구역량을 모으는 데 공유·협력하고 각 대학은 시민 삶의 질을 높이고 시정 발전을 도모하는 개별과제를 연구하게 된다.

대학별 연구 협력 과제는 다음과 같다.

우선 강남대는 AI기반의 복지기술과 실버산업에 대해, 경희대는 기흥호수 및 캠퍼스 연계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문화·예술·체육 활동 지원 협력체계 구축에 대해 연구하게 된다.

명지대는 용인시 1인가구 현안 해결형 스마트시티 서비스 모델 연구를, 용인대는 대학 내 자원을 활용한 취약계층 평생교육 운영과 성과 확산을 연구한다.

한국외대는 지역거점대학의 지역 특화 및 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을, 용인송담대는 일과 학습을 병행한 고등교육 연계 플랫폼 구축을 연구하게 된다.

단국대는 개별 MOU 협약주제를 협의하고 있다.

백 시장은 “이번 협약으로 관내 7개 대학의 전문역량을 모은 협력체계를 구축해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한 양질의 정책을 제안하는 등 큰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