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코로나 접촉 위험 알림 어플리케이션 2월 제공

경기도, 서울대 등과 협력해 ‘코로나 접촉 위험 알림 서비스’ 제공

가 -가 +

장국현 IT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1-01-24 [09:54]

공개된 확진자 동선과 사용자 최근 2주간 동선 비교해 위험도 알려줘

이용자 선택에 따라 하루 한 번. 수시로 동선 겹침 가능성 확인 가능

서울대, ‘동형 암호화기술 활용해서 개인정보 노출 걱정 없는 코로나 접촉 위험 알림 서비스개발

 

 

[정필] 경기도가 서울대와 협력해 코로나19 확진자의 공개된 동선과 자신의 동선을 비교한 후 접촉 위험도를 알려주는 코로나 접촉 위험 알림 서비스를 제공한다. 경기도는 지난 18일 공무원과 일부 도민을 대상으로 시범서비스를 개시했으며 시범서비스 기간 동안 기능과 성능을 개선한 후 2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공개된 확진자의 동선과 사용자의 최근 2주간 동선을 비교해 위험도를 판단해서 알려준다. 공개동선은 경기도가 최근 전국 최초로 개발한 심층역학조사서 DB’를 기반으로 제공하며, 앱을 설치하면 GPS를 이용해 개인의 동선을 핸드폰 내에 저장하고 사용자의 선택에 따라 하루에 한 번 혹은 수시로 동선 겹침 가능성을 확인해 볼 수 있게 된다.

 

서울대 산업수학연구센터에서 개발한 코로나 접촉 위험 알림 서비스동형 암호기술을 적용해 개인의 위치정보를 암호화된 상태로 본인 핸드폰에 저장한 후 복호화(암호문을 평문으로 바꾸는 것) 없이 확진자 동선과 비교하기 때문에 개인정보 노출 걱정이 없다. 동형 암호 원천기술을 보유한 곳은 세계에 마이크로소프트(MS),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교(MIT) 5곳 밖에 없으며, 국내에서는 서울대가 유일하다.

 

기존 제공되던 안전 안내 문자확진자 동선 정보가 일방향 단순정보 제공으로 도민의 불안감과 문자 피로도를 높였다면 코로나 접촉 위험 알림 서비스는 도민 개개인이 능동적으로 위험도를 확인하고 자발적으로 자가 격리와 진단검사 등 방역활동에 참여할 수 있게 유도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임문영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은 확진자 정보와 동선 정보는 현재 사생활 침해와 소상공인의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정보공개 지침에 따라 최소한의 정보만 문자로 제공하고 있어 도민들의 문자 피로감은 높아지고 동선에 대한 관심은 낮아지고 있다이러한 시기에 경기도가 보유한 방역 데이터와 대학, 첨단 벤처기업 등의 IT기술을 접목한 이 서비스가 도민 스스로 방역활동에 능동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도민의 불안과 불편을 줄일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 접촉 위험 알림앱은 2월 둘째주경 iOS 기기의 경우 애플 앱스토어에서, 안드로이드 기기의 경우 구글 플레이에서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장국현 IT전문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 관련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