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첫 코로나19 예방접종 모의훈련, 완주군 현장은 진지했다

주민 안심접종 위해 완주경찰서 등과 실제 상황처럼 5단계 모의훈련 진행

가 -가 +

양건립 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1-02-23 [16:50]


완주군청


[정필=양건립 기자 kspa@jeongpil.com] 전북에서 처음 진행된 ‘코로나19 예방접종에 대비한 모의훈련’은 시종 진지함과 긴장감을 유지했다.

완주군과 완주군경찰서 완주군소방소가 공동 참여하는 ‘코로나19 예방접종 대비 모의훈련’이 진행된 23일 오후 완주군보건소. 훈련은 백신관리와 접종일 최종점검, 예방접종 실시, 이상반응 모니터링, 접종 후 조치 등 5단계에 걸쳐 실제 상황처럼 진지하게 진행됐다.

이날 훈련에 따르면 접종을 위해 보건소를 방문한 주민은 입구에서 1차 발열체크와 신분증을 통한 대상자 확인 작업을 거친 후 좌측으로 들어가 접종 안내를 받고 예진표를 작성하게 된다.

접종 대상자 확인을 위해 7개 항목을 담은 예진표 작성이 끝나면 예방접종실로 진입해 접종의사로부터 설명을 들은 후 접종을 하고 바로 옆 이상반응 모니터링실에서 15~30분간 머물러 비상반응 발생 여부를 관찰하게 된다.

접종을 한 주민은 입구와 다른 쪽에 있는 출구를 통해 귀가하게 된다.

특히 이날 실연에서는 접종 후 이상반응을 호소하는 상황을 가정해 환자를 신속하게 이송하는 장면까지 철저히 점검해 긴장도를 높여줬다.

행사에는 박성일 완주군수를 포함한 최 훈 전북도 행정부지사와 황철호 도 복지여성보건국장 등 20여명이 시종 진지한 표정으로 참관했다.

모의훈련은 약 30여 분 만에 끝이 났고 참관자들의 얼굴에서 비로소 긴장감이 풀어졌다.

박 군수는 “이번 훈련의 목적은 코로나19 백신이 보건소와 요양병원으로 배송됨에 따라 원활한 예방 접종을 위해 발생 가능한 문제 상황을 사전에 점검하고 보완해 완주군민들이 안심하고 안전하게 예방접종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주민들의 관심이 많은 만큼 미리미리 철저히 준비해 초기부터 혼란이 없도록 노력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부지사는 “조만간 전북에서도 백신접종이 시작되는 만큼 일선 현장에서 준비를 철저히 해 달라”며 “모의훈련을 통해 발생 가능한 상황을 사전에 점검하고 보완할 수 있게 된 만큼 끝까지 철저히 준비하고 안전하게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완주군은 지난 17일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단’을 본격 가동하고 시행총괄과 접종기관관리, 대상자관리, 백신수급관리, 이상반응관리 등 5개 팀을 운영해왔다.

같은 달 19일에는 질병관리청 주관의 코로나19 예방접종 지침과 이상반응 관련 대응교육을 진행하는 등 입체적인 대응에 적극 나서왔다.
양건립 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