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군,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공모 확정

용산면 운주·부산면 용반 2개 마을 선정, 총 사업비 40억원 확보

가 -가 +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1-03-08 [09:01]


장흥군청


[정필=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장흥군은 지난 4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하는 ‘농어촌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공모’에서 용산면 운주, 부산면 용반 2개 마을이 최종 선정되어 사업비 40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15년 회진 선학동, ‘16년 장평 두봉, ‘17년 대덕 산외동, ‘19년 관산 부억에 이어 2개 마을이 함께 선정되는 성과를 이뤄 냈다.

그동안 공모 준비를 위해 주민협의체를 구성하고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면서 주민들의 의견 수렴과 철저한 현장 조사를 통해 사업을 추진했다.

앞으로 2개 마을에 대해서는 올해부터 2024년까지 생활·위생·안전 등 기반시설 정비 빈집 철거 슬레이트 지붕 개량 주택 정비 담장 정비 마을안길 정비 마을회관 개보수 휴먼케어 및 주민역량 강화 등 세부 사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정종순 장흥군수는 “이번 사업은 주민과 행정이 적극적으로 협력해 이뤄 낸 값진 결과이다”며 “해당 사업을 통해 농어촌 지역의 취약한 정주 여건을 개선하고 주민들의 역량 강화를 증진시켜 마을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