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옥주 국회의원, ‘폐기물 불법처리 가중처벌법’ 발의

전국 불법 무단방치폐기물 최소 120만 톤, 행정대집행 처리비 약 3600억 원 필요

가 -가 +

김창석 환경전문기자
기사입력 2019-05-21 [06:36]

 

 

[정필] 송옥주 의원은 불법 무단방치폐기물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환경범죄 등의 단속 및 가중처벌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지난 20일 대표발의 했다. 불법 무단방치폐기물로 인한 미세먼지, 악취, 하천 오염, 미세플라스틱 등 여러 환경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입법이다.

 

개정안의 주요내용은 폐기물 불법 무단방치와 같은 국가재난 수준의 환경범죄에 대해 처벌을 현행 2년 이상 징역, 2배 이상 벌금에서 3년 이상 징역, 3배 이상 벌금으로 상향하고 누범에 대해서 형을 2분의 1까지 가중하는 것이다.

 

환경부는 전국의 무단방치폐기물의 양을 약 120만 톤으로 추산한다. 기타 관계기관은 200만 톤 이상일 것이라고 추정하기도 한다. 현재 폐기물 1톤을 이동, 소각하고 최종 매립하기까지 비용은 약 30만 원 수준이다. 환경부 추산 120만 톤을 모두 처리하기까지 무려 3600억 원 가량의 국가예산(행정대집행 비용)이 필요한 상황이다.

 

최근 문제가 불거졌던 경북 의성군의 무단방치폐기물 양은 17만 톤(환경부 추산)에서 최대 30만 톤(관계자 및 전문가 주장)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국비로 지원되는 행정대집행액(톤당 30만 원)을 기준으로 보면 약 900억 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매년 약 50억 원의 처리비용을 투입해도 모두 처리하기까지 18년 정도 소요된다.

 

송 의원은 “국가 재난 수준의 환경범죄에 책임을 묻기 위해 현행보다 한 단계 더 높은 처벌이 필요하다.”라며 불법 무단방치폐기물 가중처벌법을 마련한 취지를 밝혔다. 또한 송 의원은 “법안이 통과되면 무단방치폐기물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창석 환경전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