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현 의원, 출연연 적용된 주52시간 근로제 연구 자율성 침해 우려

유·창의적 연구활동 몰두해야 4차산업 국가 경쟁력으로 이어지는 연구결과 나올 수 있어

가 -가 +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기사입력 2019-07-02 [16:26]

    신용현 의원

[정필] 어제부터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에 주 52시간 근로시간제가 본격 시행된 가운데, 주 52시간 근로제가 연구 자율성을 침해할 수 있다는 목소리가 국회에서 나왔다.2일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신용현 의원은 출연연에 적용되는 주52시간 근로제에 대해 “근로자의 삶의 질을 향상시켜 일의 능률을 올릴 수 있다는 당초도입의 목적과 다르게 연구현장을 옥죄는 도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신용현 의원은 “연구업무는 특성상 집중적으로 몰입해야 하는 기간이 필요한 경우가 많고, 실험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24시간 이상 결과를 지켜봐야 할 때도 많다”며 “이런 특성을 고려하지 않고 연구현장에 주52시간제를 획일적으로 적용하는 것은 연구현장과 맞지 않고 연구자의 연구 자율성을 해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고 강조했다.또한 신용현 의원은 “연구자가 인력관리에 시간을 쏟게 만들고, 대체인력 등에 대한 대안 없이 연구자의 절대적 노동시간만을 통제하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한 ‘연구자 중심 연구환경’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신용현 의원은 “세계는 4차 산업혁명 주도권 싸움이 치열하며, 싸움의 중심에는 R&D를 필두로 한 과학기술계 연구자들이 있다”며 “정부는 연구인들이 자유롭고 창의적 연구활동에 몰두해야 4차산업혁명시대 미래 국가 경쟁력으로 이어질 수 있는 연구결과가 나올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용현 의원은 “바른미래당은 주52시간제도의 도입이 연구현장의 자율성을 침해하지 않는지, 획일적 적용으로 인한 연구현장의 불만이 어떤 것인지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할 것”이라며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인력보강 연구기관 특성에 맞는 유연한 제도 운영 등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 연구자 중심 연구환경 마련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류다인 정치전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