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혜선 의원, 이낙연 국무총리 만찬서 안양시 지역현안 제기

7월 4일 정의당 원내지도부 - 국무총리 만찬 개최

가 -가 +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기사입력 2019-07-05 [15:42]

    정의당 원내지도부-이낙연 국무총리 만찬 사진

[정필] 정의당 추혜선 국회의원은 지난 4일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안양 시민복지 향상을 위한 지역 현안들을 제시,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를 맡고 있는 추혜선 의원은 정의당 윤소하 의원, 김종대 의원, 여영국 의원 등 정의당 원내지도부와 함께 이낙연 국무총리와 만찬을 가졌다.

이번 만남은 지난 4월 정부가 제출한 추경경정예산안과 함께 민생법안 처리에 대한 정의당의 협조를 구하기 위해 국무총리실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추혜선 의원은 “안양 지역 곳곳을 발로 뛰며 현장에서 들었던 국민들의 고통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전달했다”며 “민생을 살리기 위한 협력을 약속함과 동시에 정부에서도 국회와 보다 더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추경안 및 민생법안 처리에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추 의원은 “특히 안양의 경우 재개발이 많이 진행되고 있어 소음, 분진을 비롯해 상가, 전통시장의 매출이 절반 이상으로 하락하는 등 재개발 주변 지역의 주민들과 상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는 안양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국의 재개발 주변 지역 주민, 상인들에게는 모두 해당되는 것으로 안전한 주거환경 보장 및 생업을 이어갈 수 있는 금융지원 대책 마련 등 정부 차원의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추 의원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이해 아이들의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안양 과학관 건립 및 집배원 과로사 문제 등 다양한 지역 현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 의원은 “지난 6월 정의당 안양시위원회를 3개 지역위원회로 분할해 29일 동안을 창당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며, “안양시 동안을 지역위원회 준비위원장으로서 안양시민들의 복지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다인 정치전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