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김직란 의원 “미래지향적 경기교통공사 입지선정이 되어야”

경기교통공사 입지 선정 관련 발언

가 -가 +

양대영 건설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0-06-15 [21:24]


[정필]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직란 의원은 지난 12일 제344회 정례회 상임위 제2차 회의에서 경기교통공사의 입지와 관련한 질의를 집중하며 “미래지향적인 교통분야를 다루기 위해 자동차 및 환경 관계기관이 있는 곳에 설립되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날 김 의원은 그동안 언론을 통해 경기교통공사 입지로 거론된 몇몇 지역들을 언급하는 과정에서 “대통령과 도지사께서 자율주행차량을 시승한 곳이 어디냐, 판교지역은 왜 입지대상에 없느냐”고 질의하며, “테크노밸리, 수소차 등 각종 첨단시설이 있는 지역에 공사가 입지하여야 하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또한 김 의원은 대도시권광역위원회와의 협력 관계 구축에 대해서도 “향후 경기교통공사는 수도권 교통을 컨트롤할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와의 밀접한 협력관계, 자동차 및 에너지 관련 대기업과의 연관성 등을 고려한 최적의 입지를 선정하여야 한다”라고 주장하며 “경기교통공사의 입지문제가 지역발전만을 위한 좁은 시각에서 볼 것인지 생각해 봐야 한다”라며 최근 언론에서 언급한 후보지역들의 타당성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있어야 한다는 주장을 했다.

 

박태환 경기도 교통국장은 “공사의 위치에 대해 교통국에서 그동안 검토한 적은 없다. 경기교통공사 조례가 아직 제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입지에 대해 검토하는 것은 맞지 않다”는 명확한 입장을 밝히며, “입지선정위원회가 구성된 이후 건교위원회 의원들께 미리 보고 드리겠다”라고 답했다.

양대영 건설전문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경기도의회 관련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