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기업 유치 ‘왕숙 신도시’ 글로벌 세일즈 속도전

가 -가 +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0-07-23 [06:54]

▲ 조광한 남양주시장(좌)와 싱 하이밍 주한중국대사(우)가 함께 '마스크는 내 친구' 챌린지를 하고있다.  © 남양주시


[정필] 지난 22일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권기식 남양주시 중국 국제협력관(한중도시우호협회장)과 함께 주한
중국대사관을 방문하여 싱 하이밍 대사 등 관계자와 만나 왕숙 신도시 내에 조성될 판교 테크노밸리 2배 규모인 첨단산업단지에 글로벌 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논의했다.

 

자리에서 조 시장은 직접 왕숙 신도시 기업유치 계획을 싱 하이밍 대사에게 설명하며, “왕숙1지구에는 농·생명 클러스터, 바이오·메디컬 등의 앵커기업을 유치하고, 왕숙2지구와 양정역세권은 문화예술 클러스터와 MICE 산업 유치로 문화·일자리·주거가 공존하는 도시로 개발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서울 도심까지 신속하게 접근할 수 있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와 지하철 4·6·8·9호선 유치로 교통여건이 개선될 뿐만 아니라, 입주하는 외국 기업에 대한 좋은 투자 환경도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싱 하이밍 대사는 “한국시장 진출을 원하는 중국 기업과 기관들에게 우수한 접근성과 더불어 기업 운영에 상당한 이점을 가진 남양주시 왕숙 신도시가 많이 알려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화답했다.

 

이날 조 시장은 직접 디자인한 항균 마스크를 싱 하이밍 대사에게 전달하면서 마스크를 휴대전화처럼 항상 몸에 지니고 다니자는 취지의 Mask is my Friend(마스크는 내 친구) 캠페인 동참을 부탁했으며, 빠른 시일 내에 남양주시에 방문할 것을 제안했다.

 

한편, 조 시장은 코로나바이러스19 대응으로 바쁜 와중에도 왕숙 신도시를 대한민국 최고의 경제중심 자족도시로 조성하기 위해 국내외 주요 경제계 인사와 만남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지연된 기업유치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남양주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