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권정선 도의원 “인천과 부천·김포·시흥시 간 통합론 제기 전면 반대”

가 -가 +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0-11-06 [05:56]

 

[정필]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권정선 도의원은 지난 5일 제348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최근 인천지역의 정치인이 인천과 부천, 김포, 시흥을 통합하여 인구 500만 명의 우리나라 제1의 광역시를 만들자는 주장을 제기에 대해 경기도의 분열 방지를 위한 적극적 대처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권 의원은 인천시는 198171일 경기도에서 분리되어 인천직할시로 승격되기 전까지는 경기도 내 여타 시·군 중 하나였다. 승격된 이후에는 1989년 옹진군 영종면과 용유면, 김포군 계양면이 경기도에서 인천시로 편입되고, 1995년에는 강화군, 옹진군, 김포군 검단면이 편입되는 등, 경기도의 행정구역은 2차례에 걸쳐 인천광역시에 일방적으로 편입되기도 했다. 경기도에서 분리되어 나간 인천시가 이미 2차례나 걸쳐 경기도의 행정구역을 일방적으로 편입하여 가져갔음에도 불구하고 이번에는 부천, 김포, 시흥 3개 시를 통합하자고 거론한 것은 사실상 주객이 전도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현재 통합이 제기된 이들 3개 시의 인구는 모두 184만 명(부천 85, 시흥 52, 김포 47)으로, 지금의 규모로도 이미 대도시권에 속하는 기초 지방정부로 부천, 김포, 시흥시는 신도시 조성 등 각종 도시개발로 인해 계속해서 인구가 증가하며 성장하고 있는 도시로 인천시와 통합하지 않아도 자발적인 성장이 가능하며, 해당 지방정부와 지역 주민들조차도 인천광역시와의 통합을 전혀 생각조차 하지 않는 상황이라는 주장이다.

 

권 의원은 이러한 지역 상황에 대한 이해조차 없이 제기된 인천과 부천, 김포, 시흥시 간 통합론에 대해 일고의 가치가 없어 전면 반대 의사를 표하는 바이며, 행정구역의 통합은 결코 지방정부와 주민의 의견수렴 없이 정치적 논리에 의해서 이용되어서는 안 된다며, 그동안 행정구역의 통합 문제는 지역 주민들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정치인들의 단골 선거용 공약으로 악용되어 왔다라고 밝혔다.

 

행정구역을 재편해야 한다는 주장이 유독 선거와 맞물며 거론되는 데에 대해 권 의원은 한 때는 지금 논의와 유사한 인천과 부천, 김포, 시흥시 간 통합론이 대두되기도 했고, 경기도 분도 등 행정구역을 재편해야 한다는 주장도 유독 선거와 맞물며 거론되어 왔다. 경기도의 분도론 또한 북부 주민에 대한 행정서비스 강화와 주민자치를 위해서가 아닌 오직 경기북부 지역주민들의 표심을 자극하기 위해 지난 30년간 선거 때만 되면 단골로 등장하여 오랫동안 정치인들의 이해관계에 이용되어 온 것도 사실이다. 그리고 이렇듯 이해관계에 따라 제기된 행정구역 개편 논의로 인해 경기도는 주민 의사는 배제된 정치 논리로 인해 사분오열될 위기에 처해 있다라고 말했다.

 

역사적으로 경기도의 경기라는 말은 고려 현종 때인 1018, 개성부를 폐지하고 수도 주변 12현을 왕이 거주하는 땅 주변이라는 의미로 부른 데서 시작됐다. 고려 시대부터 지금까지 천 년이 넘는 오랜 역사와 함께 하나로 똘똘 뭉쳤던 경기도가, 지역의 동의 없이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쉽게 분열이 논의되어서는 안 된다는 의견이다.

 

행정구역의 개편 문제는 도민의 삶과 직결되는 문제로 결정사항에 대한 모색으로 권 의원은 정치적 이해관계가 아닌 지역 주민이 공감하고, 주민의 동의가 있을 때 비로소 논의를 시작할 수 있는 아주 중대한 결정사항으로 인천과 부천, 김포, 시흥시 간 통합론과 경기도 분도에 관한 논의 또한 단순히 정치적 논리에 의한 여론몰이가 아니라, 행정구역 개편을 위한 의견수렴 기구를 설치하고, 진정으로 도민의 뜻을 물어, 무엇이 도민의 삶 증진에 도움이 될 것인가를 충분히 검토하여 신중한 선택으로 결정되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권정선 도의원은 지역주민과 아무런 논의 없이 또 다시 정치세력에 의해 경기도민이 상처받지 않도록 행정구역 개편에 대한 경기도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경기도의회 관련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