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타’ 타고 달려가는 행복도시 대중교통의 미래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가 -가 +

김아영 과학전문기자
기사입력 2021-04-06 [20:21]


바로타 전용차량(전기굴절버스)


[정필=김아영 과학전문기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2030 미래대중교통을 선도하는 행정중심복합도시를 만들기 위해 행복도시 간선급행버스체계(바로타) 특화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선, 국내 최고 수준의 간선급행버스체계 위상에 걸맞으면서 행복도시만의 특색을 보여주는 정류장과 전용차량 등 바로타 특화 기반시설을 구축한다.

행복도시 간선급행버스체계(BRT)만의 첨단정류장인 ‘바로타’정류장은 길이 40m에 이르는 대형 정류장으로 벽면 등에 바로타 상표 색상과 상징이미지(logo)를 적용하고 안전문, 투명 발광 바이오드(LED) 외부벽면, 냉난방의자 등 편의시설을 갖출 예정이며, 정류장 상부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하여 사용에너지의 20% 이상을 자체 생산하는 에너지 자급자족 정류장으로 전환할 것이다.

차내 혼잡도 개선 및 탄소배출 저감을 위해 '19년에 전국 최초로 도입한 전기굴절버스를 총 12대로 확대운영하고 평면교차로에서도 간선급행버스체계(BRT)차량이 정차 없이 바로 통과할 수 있도록 슈퍼-비알티(S-BRT) 실증사업을 통해 우선신호 제어기술을 개발·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행복도시권 통합환승요금체계를 구축하여 광역 이용객의 요금 부담을 감소시키고 이용만족도를 높이며, 고속철도(KTX), 고속·시외버스와 같은 대단위 교통수단과 바로타가 연계될 수 있도록 주요 광역환승 결절점에 환승편의시설을 확충해 나가고,바로타의 인지도와 가치를 높이기 위해 ‘바로타’상표 홍보와 시민참여를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행복도시권(대전·세종·충북·충남)의 상생발전을 위해 주요거점 간 광역 교통망 확충 및 노선 다양화를 추진한다.

현재 간선급행버스체계 종합계획에 반영되어있는 공주 1단계(종합터미널), 천안 1단계(조치원), 청주(종합터미널) 등 3개 노선의 개발계획을 수립하여 행복도시에서 20km 이내 주요거점을 연결하고, 40km 이내 주요거점 교통망 완성을 위해 공주 2단계(공주역)와 천안 2단계(천안아산역) 노선이 간선급행버스체계 종합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외에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행복도시의 변화여건을 감안하여 행복도시 내 주요 지역을 연결하는 신규노선도 검토할 계획이다.

김용석 행복청 차장은 "행복도시 간선급행버스체계(BRT)는 2013년 행정중심복합도시의 주요교통수단으로 도입되어 현재 바로타라는 이름에 이르기까지 도시와 함께 발전해왔다.

바로타를 국내 최고수준에서 나아가 세계적인 모범사례로 만들고 행복도시가 미래 대중교통의 선도도시가 될 수 있도록 관련정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아영 과학전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