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국내 육성 딸기 보급 확대한다.

찾아가는 원예 사랑방 운영으로 품종 다양화 추진

가 -가 +

김다영 기자
기사입력 2021-04-12 [09:54]


찾아가는 원예 사랑방


[정필=김다영 기자] 옥천군은 국립원예특작과학원과 합동으로 딸기 신품종의 안정적인 농가정착과 조기 보급 확대를 위해 찾아가는 원예사랑방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 딸기 생산량의 80%정도 차지하는‘설향’품종 위주의 편중재배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별 품종 다양화로 딸기 산업 경쟁력을 높이고자 추진하는 현장 맞춤형 기술지원이다.

2020년 국내육성 우수신품종 보급지원사업으로 도입된 신품종‘금실’은 평균당도 11.2 브릭스로 당도가 높고, 약한 복숭아향이 나며 과육이 단단한 특성을 갖고 있어 장거리 수송에도 유리한 특성이 있다.

찾아가는 원예사랑방 컨설팅은 지난 3월 24일 신품종‘금실’을 옥천에서 처음으로 재배(면적 0.3ha)한 청성면 대안리 농가(대표 김철)를 시작으로 오는 9월과 10월에도 운영할 계획이다.

군은 이 현장 맞춤형 기술지원을 통해 신품종 특성에 맞는 재배기술 및 병해충 관리법 등 농가들이 현장에서 겪는 애로사항을 중심으로 해결해나갈 계획이다.

김철(청성면 대안리, 56세, 남) 씨 는“컨설팅으로 신품종 재배에 대한 궁금증이 많이 해소되었고, 앞으로 ‘금실’품종이 대중화가 된다면 인기 품종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농가들도 새로운 품종이 나오면 도전을 통해 품종 다양성과 소득 향상을 만들어 내야한다”고 말했다.

농업기술센터 이재창 소장은 “‘찾아가는 원예 사랑방’처럼 현장에서 경영개선, 출하방법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하여 농업인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이처럼 농업현장에서 답을 찾는 영농교육 및 상담 프로그램을 지속해서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김다영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