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수 의원, “신한울 1·2호기 운영을 속히 허가하라!”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장에게 강력히 촉구

가 -가 +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기사입력 2021-05-13 [13:01]


박형수 의원


[정필=류다인 정치전문기자] 박형수 의원이 12일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을 만나 신한울 1·2호기의 신속한 운영허가를 촉구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전찬걸 울진군수, 송경창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과 함께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방문하여 엄재식 위원장과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박 의원은 엄 위원장에게 당초 2018년 4월과 2019년 2월에 각각 가동 예정이던 신한울 1·2호기 운영허가 지연으로 울진군과 경북도가 입는 경제적 피해가 심대하므로 조속히 운영을 허가하라고 촉구했다.

박 의원은 엄 위원장에게, “경북도가 자체 분석한 운영허가 지연으로 인한 경제적 피해는 공사비 인상 3조1천355억원, 지원금 및 세수감소 1천140억원, 전기판매금 3조4천431억원 등 총 6조6천억원에 달한다”고 설명하고, “최근 신한울 1·2호기 건설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가동준비에 차질이 없는 것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원안위가 일부 설비의 성능을 문제삼아 운영허가를 지연시키고 있으나, 설령 운영허가를 내주더라도 실제 가동까지는 6개월 가량 소요되므로, 문제된 설비의 철저한 성능 실험을 조건으로 운영허가를 내달라”며 ‘조건부허가’를 내줄 것을 엄 위원장에게 강력히 요구했다.

박 의원은 작년부터 예결위 질의, 국회 5분 자유발언, 청와대 기자회견, 국회 토론회 개최 등을 통해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촉구해왔고, 최근에는 신한울 1·2호기의 신속한 운영허가를 위해 소관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와 긴밀히 협의 중이다.

박 의원은 엄 위원장과의 면담 후, “현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세계 최고를 자랑하던 우리 원전기술과 원전산업 생태계는 고사위기에 처했고, 지역경제 피해도 막대하여 신한울 3·4호기 건설 예정지인 울진지역 세수 피해액만 2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면서, “정부는 속히 신한울 1·2호기 운영을 허가하고,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류다인 정치전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