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 가설건축물 정보 QR코드로 확인하세요!

가 -가 +

김창석 기자
기사입력 2021-05-14 [19:43]


양천, 가설건축물 정보 QR코드로 확인하세요!


[정필=김창석 기자] 서울 양천구는 올해부터 QR코드가 삽입된 가설건축물 스마트 표지판을 부착해 가설건축물 정보를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가설건축물 스마트 관리체계'를 구축한다고 14일 밝혔다.

가설건축물은 공사용 가설건축물, 임시창고 등 제한된 용도로 한시적으로 사용하는 것으로 건축법에서는 일정 용도와 구조, 규모 등이 규정돼 있다. 가설건축물을 설치하고 싶을 경우 3년 이내의 가설건축물 존치기간을 정해 구청에 축조 신고한 후 설치해야 한다.

존치기간이 도래한 가설건축물을 계속 사용하고자 할 경우 기간 만료 7일 전에 구청에 연장신고를 해야 한다. 연장신고를 하지 않을 때에는 이행강제금이 부과된다.

구는 가설건축물 존치기간 연장신고를 이행하지 않아 발생하는 구민들의 불이익 사례를 예방하고자 존치기간 만료일 전에 사전예고서를 통지하고 있다. 연장절차를 이행하지 않아 이행강제금 부과 또는 존치기간 경과 후 무단 방치되는 사례가 종종 있는데, 이를 방지하고자 '가설건축물 QR코드 표지판 제도'를 추진한 것이다.

5월부터 가설건축물 신고번호, 용도, 구조, 존치기간 등이 기재된 가설건축물 표지판에 가설건축물 관련 정보를 담은 QR코드를 추가로 삽입, 가설건축물 축조신고 및 존치기간 연장신고 시 신고필증과 함께 교부할 계획이다.

표지판의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찍으면 가설건축물 소유자(관리자)가 △가설건축물 관련 법령 △가설건축물 축조신고 또는 가설건축물 존치기간 연장신고에 대한 민원 신청 △양천구 건축과 부서 및 담당자 안내 등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가설건축물 QR코드 표지판을 통해 가설건축물 현황을 쉽게 확인하고, 구민 누구나 손쉽게 가설건축물 관련 정보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가설건축물에 대한 체계적이고 세심한 관리를 지속해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