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터키한국문화원, 한·터키 방송드라마 작가 온라인 워크숍 개최

한국방송작가협회·터키 공영방송 TRT와 공동 주최…150여명 참여해 열띤 토론

가 -가 +

김지태 문화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1-07-13 [14:41]

주터키한국문화원은 한국의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고 주터키한국문화원, 한국방송작가협회, 터키 국영방송 TRT가 공동으로 주최한 한·터 방송드라마 작가 워크숍을 지난 9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터키 등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한국 드라마의 성공 비결을 공유하고 한·터 방송 드라마 작가 상호 교류를 확대시키기 위해 열렸다.

 

터키에서 한류는 지난 2005년 국영방송 TRT에서 드라마 ‘해신’을 방영한 것에서 시작됐다. 이후 ‘대장금’, ‘주몽’, ‘상도’, ‘동이’ 등 다른 한국 드라마들이 잇따라 전파를 탔다.

 

이를 통해 한국문화에 관심을 가진 터키 현지인들이 한국영화, K-팝 등으로 영역을 넓혔으며 한국어 배우기 열풍으로 확대되면서 한류가 확산됐다. 그리고 2011년부터는 한국드라마가 터키 드라마로 리메이크 돼 인기리에 방영됐다.

 

  ©



한·터 방송드라마 작가 워크숍에는 터키 국영 TRT에서 인기리에 방영됐던 ‘주몽’, ‘상도’ 등의 정형수 작가와 ‘행복을 주는 사람’, ‘이브의 모든 것’ 등의 박지현 작가가 토론에 참가했다.

 

TRT 방송사에서도 채널 코디네이터, 드라마 작가, 라디오 작가 등 150여명이 참여해 열띤 토론이 이뤄졌다.

 

특히, 전세계적으로 한국 드라마가 인기를 얻고 있는 이유에 대해 정형수 작가는 스피드한 전개와 변화무쌍한 캐릭터, 가족중심 사회 등 공감대 높은 한국적 정서라고 했으며 박지현 작가는 한국 드라마의 탄탄한 스토리, 주제와 형식의 다양성이라고 설명했다.

 

시나리오 아이디어 창출 방법, 한국에서 시청률이 높은 드라마 스타일, 넷플릭스 등 OTT플랫폼과의 관계, 한국방송작가협회 교육원 등 다양한 질문이 이어졌으며 두 작가가 경험담 등을 사례로 제시하면서 성실하게 답변해주었다.

 

올해 하반기 한국에서 개최될 예정인 서울드라마 어워즈 2021에 TRT방송사의 우수드라마를 출품하기로 협의를 진행하고, 2021 국제 방송영상마켓에도 TRT방송사에서 참여해 양국 TV영상산업의 공동 번영과 상호이해를 높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기로 했다.

 

주터키한국문화원 박기홍 원장은 “이번 한·터키 방송드라마 작가 워크숍이 양국 방송 드라마 교류 확대의 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2019년에 한국과 터키가 MOU를 체결한 한·터키 드라마 공동제작 등이 구체적인 결실을 맺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지태 문화전문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