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수원시, 거리로 나온 예술 시민공감 버스킹 코로나블루 해소

가 -가 +

김지태 문화전문기자 kspa@jeongpil.com
기사입력 2021-07-20 [14:42]

 

수원시는 예술로 시민을 힐링하는 시민들이 일상에서 공연 및 전시 감상할 수 있도록 지원 확대하는 것을 전제로 예술단체 및 공연장 확대하고, 연극·발레·재즈 등 다채로운 축제 지원으로 코로나19 이후 예술인 및 공연 지원 활성화해 위축된 예술계에 단비에 거리로 나온 예술, 시민공감 버스킹 등 소규모 행사로 코로나블루 해소함은 물론 수원시는 예술이 흐르는 도시다.

 

횡단보도를 건너는 30초 동안 발레공연을 펼치는 이벤트가 열리고, 코로나19로 집 밖에 나가기 어려운 주민들이 아파트 베란다에서 밖을 내다보며 교향악을 들을 수 있었다. 누구나 공원을 산책하다가 흥미로운 라이브 공연을 만날 수 있고, 장을 보러 간 시장 입구에서는 열정 가득한 아마추어 공연이 펼쳐진다. 일상에서 예술 공연과 작품을 만날 수 있는 도시, 수원시의 오늘이자 미래다. 이런 점을 살펴본다.

 

<수원시, 예술의 텃밭을 가꾸다>

 

수원시는 지역 예술인들이 활발한 활동을 하고, 시민들이 다채로운 예술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을 해왔다. 우선 예술이 시민들과 함께 호흡할 수 있는 공간을 확대했다. 1970년 세워진 수원시민회관을 필두로 수원예총, 1야외음악당, 2야외음악당, 무형문화재전수회관 등에서 각종 공연과 예술인 지원이 이뤄졌다. 2010년 이후에는 문화시설이 더 늘었다. 지난 2013950석의 대공연장을 갖춘 전문공연장 수원SK아트리움이 들어서면서 북수원 지역의 문화예술 거점으로 자리 잡았다. 사용하던 기관의 이전 등으로 새로운 활용을 고민해야 하는 건축물들을 리모델링해 푸른지대 창작샘터(2020년 개관), 문학인의 집(2014년 개관), 예술인의 집(2016년 개관) 등 예술인을 지원하는 공간으로 재탄생시켰다.

 

매년 다양한 예술 분야 축제를 개최해 예술의 저변 확대에도 힘썼다. 덕분에 수원시민 누구나 5월에는 연극을, 8월에는 발레를, 9월에는 재즈를 야외에서 즐길 수 있는 무대가 열렸다. 수원연극축제는 1996년 수원화성 축성 200주년 기념사업으로 시작돼 20년이 넘는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서울 대학로를 찾아가지 않고도 화성행궁 일원에서 다양한 극단의 연극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고, 매년 해외공연팀도 초청해 실험적인 작품을 접하는 기회도 생겼다. 2018년부터는 숲 속의 파티를 콘셉트로 경기상상캠퍼스로 무대가 확장돼 서수원권 주민들의 접근성도 높아졌다.

 

부유층의 전유물로만 여겨지던 발레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예술로 대중화한 수원발레축제도 2015년부터 개최되고 있다. 발레축제에서는 STP발레협동조합 소속 6개 발레단이 화려한 실내무대 대신 넓은 잔디밭을 배경으로 삼삼오오 둘러앉은 시민들에게 발레를 보여준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에는 7만여 명 이상의 관객이 발레의 아름다움을 감상할 정도로 발레축제는 성황을 누렸다. 2014년 시작된 재즈페스티벌은 광교호수공원의 아름다운 경관을 배경으로 무더위의 끝자락에서 가을을 기다리는 시민들이 국내외 유명 재즈뮤지션들의 음악을 들으며 힐링하는 시간을 선물하고 있다.

 

<시민에게 위로를 전하는 예술>

 

수원시의 지원으로 발전해 온 수원지역 예술 분야는 코로나19라는 복병을 만나면서 위축될 수밖에 없었다. 유례없는 전염병의 대규모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면서 전시와 공연 등의 활동이 중단돼 시민들이 문화예술을 향유하는 기회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오랜 시간 공들여 만든 작품을 전시하고, 끊임없는 수련의 결과인 공연으로 관객과 소통하던 예술인들의 활로도 막혔다. 가뜩이나 어려웠던 무명 예술인들은 생활을 유지하기도 어려운 상황이었다. 수원시는 이처럼 위기에 처한 예술 분야가 돌파구를 찾을 수 있도록 지원에 앞장섰다.

 

먼저 극심한 경제적 어려움에 부닥친 예술인을 지원하기 위해 두 팔을 걷어붙였다. 코로나19 확산 초기였던 지난해 5, 수원시는 지역 예술인들을 구제하고자 별도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신속하게 결정했다. 중위소득 150% 이하 1인 가구(50만 원)2인 이상 가구(100만 원) 예술인에게 지난해 상반기(5, 6)와 하반기(9, 11) 553가구에 28천여만 원을 지원했다. 올해 역시 지난 2443가구에 38천여만 원을 지급해 예술인들이 당장 급한 불을 끌 수 있도록 도왔다.

 

코로나블루로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달래주기 위해서는 찾아가는 공연의 활성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재능있는 예술인 단체의 거리예술 활동 기회를 제공하는 거리로 나온 예술’, ‘소규모 문화예술행사등 행사 규모를 줄여 특화된 공연 등을 펼친 것이다. 특히 전문 오케스트라가 소규모로 팀을 꾸려 찾아간 베란다 1열 콘서트가 단연 눈길을 끌었다. 아파트 잔디밭에 악기를 펴고 클래식부터 가요와 동요 등을 연주하면, 집 안에서 창문을 활짝 열고 음악을 감상하거나 멀찍이서 공연을 즐기는 주민들의 얼굴에는 미소가 번졌다.

 

온라인을 활용한 공연으로 활기를 불어넣기도 했다. 수원시 공식 유튜브를 통해 수원시민을 위한 특별한 선물과 응원의 하모니, 힐링클래식 등 공연실황과 연주를 선보인 것이다. 또 일반 시민들보다 문화 및 예술을 접하기 어려운 소외계층과 노인 등을 대상으로 진행되던 찾아가는 문화활동도 영상제작 방식으로 활로를 찾았다. 온라인과 비대면으로 이뤄진 다양한 전시 및 공연은 예술 공연에 대한 시민들의 목마름을 달랬다.

 

<포스트코로나 시대, 예술이 가까워진다>

 

수원시의 예술 지원은 미래형으로 변화를 꾀하는 중이다. 예술 분야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변화할 수 있는 보다 실험적인 방법들을 모색하는 것이다. 시민들이 언제든 일상에서 더 가깝게 예술을 접하고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의지다. 지난 6월 진행됐던 도시공감 버스킹이 그 예다. 아마추어 민간 공연예술 단체 및 동호회 49팀이 활동을 계획했다. 시설이 잘 갖춰진 공연장 대신 공동주택 단지 내 시설이나 공원, 전통시장 앞 등 이웃을 만날 수 있는 거리를 무대 삼았다. 관객과 가까워진 무대는 아마추어 민간 공연예술 단체와 동호회들이 채웠다. 도시공감 버스킹은 지난 6월부터 4차 대유행 이전까지 25회의 공연을 진행했고, 하반기까지 총 100회의 공연을 목표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수원시는 한 걸음 더 나아가 길거리를 무대로 더 활발한 예술활동이 펼쳐질 수 있는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유동인구가 많은 거리에서 차세대 예술인들이 버스킹 활동을 통해 시민들에게 위로를 전하고, 예술인들의 활동기반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장소와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특히 수원시민들의 지친 마음을 예술로 보듬고자 수원시는 하반기 다채로운 공연 지원을 기획하고 있다. 수원시립예술단 소속 교향악단, 합창단, 공연단이 관객을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하며 맹연습 중이고, 코로나19 극복 희망콘서트와 연말 송년음악회 등 대규모 공연도 코로나19 확산이 잠잠해지기를 기다린다.

 

또 하반기에는 수원 출신 영화감독인 곽재용 감독과 함께 영화음악을 감상하는 특별한 콘서트도 준비 중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수원시 관계자는 수원시에서는 일상에 더 가까워지는 프로그램을 지원해 시민들의 문화 갈증을 해소하고 있다시민들과 함께 다양한 문화예술이 꽃피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태 문화전문기자 kspa@jeongpil.com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특집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홈앱추가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정필. All rights reserved.